> 증권·금융 > 은행

[종합] 이주열-고승범 "금융불균형 해소 시급…긴밀한 정책 공조할 것"

한은서 첫 회동…고 위원장 보름만에 한은 방문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불균형 해소 최우선
"앞으로 격의없이 만나는 기회 자주 가질 것"

  • 기사입력 : 2021년09월03일 11:22
  • 최종수정 : 2021년09월03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3일 첫 회동을 가졌다. 두 수장은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불균형 해소가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이주열 총재와 고승범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소공동 한은 대회의실에서 상견례를 겸한 첫 회동을 가졌다. 

고승범 위원장은 회동 전 기자들과 만나 "제가 금통위원을 5년4개월이나 했다"면서 "앞으로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총재와 가능한 자주, 많이 만나려고 한다. 많이 만나서 여러 가지 이슈들을 상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상견례 자리지만, 최근에 코로나19 여건 하에서 실물경제 상황하고 가계부채 관리 등 금융불균형 이슈 등에 대해 논의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금융위원장 임명 전 금융통화위원을 지냈던 고 위원장은 지난달 20일 이임식을 마치고 떠난 지 약 보름 만에 한은을 방문하게 됐다.

한은 총재와 금융위원장의 회동은 지난 2월 18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이 총재와 당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함께 만난 이후 약 6개월 보름만이다.

이날 회동에서는 신임 금융위원장에 대한 축하 인사와 함께 코로나19 전개상황, 금융불균형 위험 등 현재 경제‧금융여건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정책대응 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총재와 고 위원장은 경제‧금융상황에 대해 정보공유와 의견교환을 보다 활발히 하면서 서로 호흡을 맞추고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그러기 위해 우리 경제의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하여 가계부채 누증 등 금융불균형을 완화하도록 노력하고 미국 테이퍼링, 금리인상 등 글로벌 정책기조 변화가 경제‧금융에 미칠 영향도 함께 점검‧대비키로 했다.

또한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소상공인 등 취약부문 어려움이 여전한 만큼, 경제‧민생회복을 뒷받침해 나가기로 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고승범 금융위원장과의 회동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 총재는 "최근 자산시장으로의 자금쏠림,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불균형 위험이 누적되고 있는데,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 금융안정은 물론 성장‧물가 등 거시경제의 안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통화정책과 거시건전성정책의 적절한 운영을 통해 이를 완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반적인 경기 회복에도 취약부문의 어려움은 계속되고 있어 이들을 타겟으로 하는 지원 정책이 지속될 필요가 있으며, 한은도 대출제도 등을 활용해 취약부문 지원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 위원장은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양 기관이 보여준 정책공조를 높이 평가한다"며 "협업과 공조의 모습" 자체가 시장 신뢰를 얻고 위기를 극복하는 동력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계부채 증가와 자산가격 과열 등 금융불균형 해소를 위한 선제적 관리가 시급한다"며 "불확실성 속에서 방역‧실물‧금융여건을 면밀히 점검하고 위험요인을 진단하면서 실물‧민생경제 회복을 유도해야 하는 만큼, 한은과 금융위가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한 정책공조와 협업을 통해 정교히 대응해 나가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두 수장은 "앞으로도 한국은행 총재와 금융위원장은 격의없이 만나는 기회를 자주 가질 것이며, 다양한 채널을 통해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은 30분간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더 길어져 한 시간 가량 진행됐다. 회동을 마친 후 이 총재는 "고 위원님은 우리 경제의 현안과 금융 상황을 워낙 잘알고 있는 분"이라며 "오늘 자리에선 지금의 경제 상황과 금융불균형 상황에 대한 문제를 주로 얘기했다. 가계부채 얘기와 금융안정에 대한 중요성에 대해서도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도 잘해왔지만 지금 중요한 시기인 만큼 한은과 금융위는 특히 더 긴밀히 노력하기로 했다"며 "위원장은 한은에서 한솥밥 먹었으니까 형식, 격식에 구애 없이 한시 통화하고 만나자는 다짐을 재차했다"고 말했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