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김부겸 총리, 보건의료노조-복지부 협상장 방문…원만한 타결 촉구

노조-복지부 쟁점 놓고 '줄다리기'
협상 현장 찾아가 해법 모색 당부

  • 기사입력 : 2021년09월01일 14:46
  • 최종수정 : 2021년09월01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오승주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보건의료노조와 정부협의 현장을 방문한다.

김부겸 총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서 열리는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정부의 제13차 실무교섭을 방문, 총파업 자제 등을 호소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31일 서울 은평구 서울시립서북병원을 방문해 박찬병 병원장과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2021.08.31 kilroy023@newspim.com

보건의료노조는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정부와 막판 협상를 벌인다. 앞서 정부는 보건복지부를 중심으로 30일 오후 3시부터 14시간에 걸쳐 12차 실무교섭을 벌였으나 보건의료노조의 핵심 요구사항에 대해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입장차만 확인했다.

노조 핵심 요구사항은 ▲감염병전문병원 설립, 코로나19 치료병원 인력기준 마련과 생명안전수당 제도화 ▲공공병원 확충 ▲코로나19 의료인력 기준 마련 ▲생명안전수당 제도화 ▲직종별 적정인력 기준 마련 ▲간호등급제도 개선 ▲간호사 1인당 환자수 법제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의사인력 확충 등 8가지다.

복지부는 코로나19 의료인력 기준 마련, 생명안전수당 제도화, 공공의료 확충, 간호사 1인당 환자수 법제화, 간호등급제도 개선 등 크게 5가지 사항에서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날 보건의료조는 정부와 극적 타결을 이뤄내지 못할 경우 오후 6시부터 세종시 복지부 앞에서 산별 총파업 전야제를 개최하고 2일 오전 7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같은 긴박함 속에 김부겸 총리가 협상 현장을 방문해 실마리가 풀릴 지 주목된다.

fair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