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아프간 철수는 성공적..中 등 2021년의 위협에 대처할 때"

  • 기사입력 : 2021년09월01일 05:39
  • 최종수정 : 2021년09월01일 0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미국의 이익을 위해 20년 간 이어온 아프가니탄 전쟁은 끝내야 했으며 이제 중국 등 새로운 위협에 적극 대응해야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더 이상 '영원한 전쟁'을 연장할 수는 없었다면서 자신의 철군 결정을 적극 옹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아프간 철군과 관련한 특별 연설에서 "미국의 역사상 가장 길었던 20년의 아프간전쟁은 이제 끝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선 4개 미국 행정부가 20년간 아프간에서 전쟁을 해왔지만 아프간에서의 지상전은 더 이상 미국의 이익을 위해 필요하지 않다면서 "미군의 아프간 주둔이 미국의 안전과 안보를 더 향상시킬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우리는 2001년의 위협이 아니라 2021년의 위협들에 맞서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중국과 러시아, 사이버 공격 등을 예로 들면서 이제는 새로운 위협에 맞서 미국의 이익을 지켜야 한다며 자신의 철군 결정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아프가니스탄 전쟁 종식과 관련한 특별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아프간 전쟁 기간 최근 테러로 희생된 13명을 포함해 수많은 미군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고, 2조 달러의 전비가 소요됐다면서 이는 하루 3억 달러를 아프간에 허비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프간 전쟁은 이미 한참 전에 종료됐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은 이미 후보 시절에 아프간전을 종식시키겠다고 약속했다는 점을 상기시킨 뒤 "이제 나는 내 약속을 지키고 있다"면서 "철수 결정의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밖에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이미 탈레반을 상대로 5월 1일 철군을 약속했고, 반군 지도자들을 모두 석방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자신의 선택은 확전이냐 철군이냐 였지만 확전을 선택할 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8월 31일 철수 시한도 자의적인 결정이 아니라, 이런 상황에서 미국인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시한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 현지에 있던 미국인 중 탈출을 원하는 90%가 대피에 성공했다면서 이번 철수 작전은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아직도 철수를 희망하는 100~200명의 미국인이 아프간에 남아 있다면서 이들도 안전하게 안전하게 대피시킬 것이라면서 이를 위한 시한은 없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아프간에서 철수를 했지만 마국은 아프간의 테러 세력과 계속 싸워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특히 카불 공항 테러를 자행한 극단주의 이슬람 단체 이슬람국가(IS)에 대해 "우리는 아직 대응 임무를 끝내지 않았다"며 추가 보복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