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한은, 2년 9개월만 기준금리 0.25%p 전격 인상…'초저금리 시대' 막내려

기준금리 0.50%→0.75%로 인상
2018년 11월 인상 후 2년9개월만
연 0.50% 초저금리 시대 막내려
시장에선 연내 추가 인상 가능성도

  • 기사입력 : 2021년08월26일 09:53
  • 최종수정 : 2021년08월26일 1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한국은행이 2년9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전격 인상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가계부채 증가 우려가 커지면서 금융안정이 시급하다는 판단으로 풀이된다.

26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0.50%에서 0.75%로 0.25%p 인상했다. 이는 지난 2018년 11월 기준금리를 1.75%로 0.25%p 올린 이후 약 2년9개월만의 인상이다.

앞서 금통위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금융시장 패닉을 진정시키기 위해 지난해 3월 기준금리를 기존의 1.25%에서 0.75%로 내리는 '빅컷'(0.50%p 인하)을 단행했다. 같은 해 5월에는 기준금리를 0.25%p 추가 인하해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50%로 낮췄다. 이후 올해 7월까지 총 9번에 걸쳐 기준금리를 0.50%로 동결했다. 이로써 이번에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1년3개월만의 '초저금리' 시대도 막을 내리게 됐다.

채권전문가 100명 중 67명은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현행 0.50%로 동결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7월 기준금리 동결(89명) 전망보다는 줄어든 수준이다. 8월 기준금리 인상을 예상한 전문가는 33명으로 직전 조사결과(11명)보다 3배나 늘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한은은 지난 5월 처음으로 연내 기준금리를 인상하겠다는 뜻을 밝힌 후 꾸준히 인상 의지를 드러내왔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금통위 직후 간담회에서 "다음 금통위부터는 통화정책 완화 정도의 조정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논의하고 검토할 시점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 3일 공개된 금통위 의사록에서도 이 총재를 제외한 금통위원 6명 중 5명이 가까운 시일 내에 현재의 기준금리를 인상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아울러 금리 동결 기조 속에서 처음으로 금리인상을 주장하는 소수의견도 나왔다.

반면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00명대로 급증하면서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하지만 가계신용이 1800조원을 돌파하는 등 가계부채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금리인상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는 금통위의 판단이 앞선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은 올해 추가 금리인상이 단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회의가 끝나도 아직 금통위는 올해 10월 12일, 11월 25일 두 차례의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남겨두고 있다.

한편 이번 금통위는 고승범 전 금통위원이 빠졌다. 금통위는 원래 이주열 총재를 포함해 7인 체제지만, 고 전 금통위원이 금융위원장 후보로 낙점되면서 이번에는 6인 체제로 진행됐다. 고 후보자는 지난달 금통위에서 유일하게 기준금리 인상 의견을 내놓은 매파적 인물이었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