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채권] 잭슨홀 관망하며 美 금리 보합권

  • 기사입력 : 2021년08월24일 05:14
  • 최종수정 : 2021년08월24일 0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국채금리가 23일(현지시간) 보합권에서 만기별로 혼조세를 보였다. 잭슨홀 심포지엄을 앞둔 가운데 위험 선호 심리가 회복됐지만 채권은 지지됐다. 월가에서는 국채 수익률이 연말로 가며 제한적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국 동부시간 오후 3시 11분 기준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0.7bp(1bp=0.01%포인트) 내린 1.2533%를 기록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30년물 금리는 0.3bp 하락한 1.8695%, 2년물 금리는 0.2bp 오른 0.2262%를 각각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오는 26~28일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의 주최로 진행되는 잭슨홀 심포지엄에 주목하고 있다. 시장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과 관련해 구체적인 신호를 줄지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다만 일각에서는 연준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 속에서 일부 경제 지표 개선세가 둔화하며 파월 의장이 신중론과 하방 리스크에 방점을 찍을 가능성을 예측하고 있다.

미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연준 내에서 이른 테이퍼링을 주장해 온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도 델타 변이의 확산이 경기 둔화로 이어질 경우 자신의 견해를 다시 생각해 봐야 할 수도 있다고 발언했다.

BMO캐피털 마켓의 이언 린젠 미국 금리 전략 책임자는 로이터통신에 "기존의 금리 박스권에 도전할 만한 긴요함이 없고 시장이 8월 말로 진입하며 횡보세가 가장 저항이 없어 보인다"고 진단했다.

최근 금리 전망과 관련해 월가는 상승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다만 미국 경제가 올해와 같은 빠른 개선을 지속할 수 없다는 측면에서 상단 역시 제한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웰스파고는 이날 보고서에서 "우리는 10년물 금리가 크게 내려갈 여지가 없다고 보지만 단기적으로 더 높아질 촉매제도 많 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이번 주 미 재무부는 총 1830억 달러의 중단기물에 대한 입찰을 진행한다. 여기에는 24일 2년물 600억 달러 규모와 25일 5년물 610억 달러, 26일 7년물 620억 달려가 포함된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