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경남도, 태풍 '오마이스' 대응 비상체제 가동...취약 1777곳 점검

  • 기사입력 : 2021년08월23일 15:17
  • 최종수정 : 2021년08월23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도가 태풍 '오마이스(OMAIS)' 북상에 대비해 재난대응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23일 오전 관련 실국 및 18개 시군,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태풍대비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23일 오전 도청에서 태풍 오마이스에 대비해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경남도] 2021.08.23 news2349@newspim.com

도는 전날부터 태풍 대비 비상체제를 가동 중이며, 태풍 특보 발표 즉시 도와 전 시군에서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및 비상근무를 실시한다.

제12호 태풍 오마이스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500km 부근 해상으로 접근했으며 오후 8시께 제주에 최근접해 경남을 비롯한 남해안 지역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하병필 권한대행은 점검회의에서 "태풍 오마이스는 많은 비를 동반하고 취약한 심야 시간대에 우리 지역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안가 저지대, 급경사지 구간 등에 대한 사전대피 및 접근금지를 검토하고 주민들에게 홍보하라"고 지시했다.

경남도는 태풍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주부터 인명피해 우려지역, 산사태 위험지구, 대규모 공사장, 배수펌프장, 급경사지 위험지역 등 재난취약시설 1777곳을 일제 점검한다.

소형어선 1만3534척을 안전해역 대피 및 육지 인양하고 해상가두리 관리사에 근무하는 외국인 노동자를 육상으로 대피시키는 등 태풍 북상과 호우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12호 태풍 '오마이스'는 중심기압 992hPa, 최대풍속 23㎧, 강풍반경 160㎞ 약한 강도의 소형 규모 태풍이다. 오마이스는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팔라우어로 '주위를 어슬렁거리는'이라는 뜻이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