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토요타, 9월 글로벌 차 40% 감산...반도체 부족+코로나확산

  • 기사입력 : 2021년08월20일 12:03
  • 최종수정 : 2021년08월20일 12: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글로벌 자동차회사 일본의 토요타자동차가 9월 자동차 생산을 40% 감축키로 했다. 자동차 반도체 부족과 더불어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생산라인이 일부 중단되기 때문이다.

1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토요타는 9월 자동차 생산량 규모를 약 90만대에서 50만대 수준으로 40% 축소할 계획이다. 이는 자동차 반도체 부족이 지속되는 가운데 동남아시아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생산라인 일부의 중단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토요타의 글로벌 자동차 9월 생산은 당초 계획보다 약40만대가 줄어드는 것. 일본 내의 아이치현 토요타시의 다카오카 공장 및 쓰쓰미 공장 등은 물론이고 동남아의 생산라인도 일정기간 가동이 중단된다.

토요타는 지난달 말에서 이번달초에 걸쳐 일본공장 4곳에서 자동차 생산을 일시 중단한 바 있고 베트남에서도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면서 부품생산이 일시 정체했었다.

토요타자동차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