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백신 접종 의무화' 가속 페달..정부 이어 구글도 동참

  • 기사입력 : 2021년07월29일 03:26
  • 최종수정 : 2021년07월29일 0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에서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 접종 의무화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백신접종 의무화 조치가 주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취해지고 있지만 구글도 이에 가담하는 등 민간 영역으로도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9일쯤 모든 연방 정부소속 공무원과 계약업체 종사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기자들에게도 연방 공무원의 백신 접종 의무화와 관련해 "고려하고 있는 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백악관은 아직 구체적인 접종 의무 대상을 밝히지 않았지만 연방 공무원과 계약업체 종사자 규모는 1천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정부는 다만 백신 접종 증명을 제시하지 못할 경우 매주 코로나19 테스트를 받고 음성 결과를 제출하도록 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도 이날 코로나19 재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주정부 소속 공무원들은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거나 이를 원치 않을 경우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뉴욕시와 캘리포니아주 정부도 소속 공무원 모두 백신을 접종하거나, 매주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지시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적극 장려하면서도 '접종증명 공인카드' 나 접종 의무화에 대해선 소극적이었다. 접종 증명 의무화가 사회적 차별과 접종 거부자들의 반발을 야기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텔타 변이로 비상이 걸리자 연방 정부와 지방 정부를 중심으로 백신 접종 의무화 카드를 꺼내들고 있는 셈이다. 

뉴욕타임스(NYT)는 델타 변이 유행은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를 준비하고 있는 상당수 민간 기업들에게도 타격이 될 것이라면서 백신 접종 의무화가 민간 부문으로도 확산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세계 최대 검색 엔진업체 구글도 이날 직원들을 대상으로 접종 의무화 방침을 발표했다.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는 사무실 복귀 시점을 기존의 9월 1일에서 10월 18일로 연기키로 했다면서 이때까지 직원들은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