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백신 교차접종 후 혼수상태 아내 살려달라" 국민청원 1만2000명 육박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교차접종 후 심정지 상태 호소
"백신부작용 엄격한 인과성 판단으로 보상 회피" 지적

  • 기사입력 : 2021년07월26일 11:29
  • 최종수정 : 2021년07월26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올해 48살의 건강한 아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교차 접종 후 심정지 상태에서 중환자실에서 사경을 헤매고 있다며 "아내를 살려 달라"고 남편이 청와대에 올린 국민청원 참여자가 26일 1만2000명에 육박하고 있다.

경남 함안군에 살고 있는 50세 남성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난 21일 올린 글에서 "아내가 지난 7월 6일 화이자 백신 2차 교차 접종(1차 접종: 아스트라제네카, 6월 말경)을 했고, 지금은 심정지 상태에서 중환자실에서 사경을 헤매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 청원은 이날 오전 11시 현재 1만1805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 마감은 다음달 20일이다.

올해 48살의 건강한 아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교차 접종 후 심정지 상태에서 중환자실에서 사경을 헤매고 있다며 "아내를 살려 달라"고 남편이 청와대에 올린 국민청원. 2021.07.26 [사진=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글쓴이는 "아내는 2차 백신 접종 후 7월 8일경부터 구토와 설사, 가슴 조임, 몸살증상 등으로 지역의 병원에서 치료하다가 창원 경상대학교병원에서 심장 수술을 하였지만, 현재는 심정지 상태에서 기계에 의존하여 목숨을 이어가고 있는 중"이라며 "7월 11일 병원으로 이송된 이후 오늘(7/19)까지 혼수상태"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아내는 올해 48세로 기저 질환도 전혀 없었던 아주 건강하게 일상의 삶을 살아왔기에 더더욱 황당하다"며 "지난 6월에 함안보건소에서 양로원 입사를 위해 신체검사를 받은 결과를 보면 건강 상태는 정말 양호했다.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일을 해야 했기에 조기 백신 접종 대상자로 분류되어 백신을 접종했는데, 잘못하면 이제 다시는 아내를 볼 수 없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눈물이 앞을 가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모두가 코로나19로 인해 매우 힘든 상황이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백신이 필요하다는 것은 공감한다"며 "그러나 철저한 임상을 거치지 않고 단기간에 생산된 백신을 사용함에 있어 접종률을 높이는 데 혈안이 되어 있을 뿐 점점 늘어가고 있는 부작용에 대한 대처는 전혀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지난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님께서는 코로나 백신에 대하여 안심해도 된다고 하시며 백신부작용에 대하여 전적으로 국가에서 보상한다고 말씀하셨다"면서 "그러나 제가 느끼기에는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신 전적으로 보상하는 기준이 엄격한 잣대로 인과성 판단을 하여, 백신과의 인과성 없는 질환으로 부작용 판단을 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청원인은 "저희 아내를 포함하여 현재 백신 접종 후 중증 및 사망 등의 피해를 입으신 분들은 코로나로부터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해 국가에서 권장하는 백신 접종을 했을 뿐"이라며 "그러나 하루아침에 가족을 잃거나 일상으로의 복귀자체가 불가능해진 분들이 많다"고 역설했다.

이어 "과연 이분들은 백신과의 인과성이 없다는 이유로 이런 고통을 고스란히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 맞느냐"며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면 이런 일은 겪지 않았을 것이고, 저희 아내도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면, 아내와 엄마의 위치에서 가정을 지킬 수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전국민 재난지원금보다는 이런 백신 부작용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분들을 나라에서 책임을 지고 지원하신다면 국민들이 마음 놓고 백신 접종에 임하게 되지 않겠느냐"며 "인과성이 없다는 결과 보고에 차라리 코로나에 걸려서 보건당국의 치료를 받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는 이야기가 세간에 떠도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냐"고 반문했다.

글쓴이는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신 백신 부작용에 대한 전적 보상이 이루어지길 간곡히 요청한다. 일을 하지 못하니 벌지도 못하고, 고가의 병원비까지 걱정해야하는 3중고를 격고 있다"며 "정부에서는 보상과 관련해서 무엇을 어떻게 책임지는지 구체적으로 알고 싶다. 혹 선지원 후 정산을 하는 방법도 연구해 보시면 감사하겠다"고 요청했다.

끝으로 "지난 19일자 통계에 의하면 백신접종 후 사망사례는 575건,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총 4490건(아스트라제네가 2946건, 화이자 1278건, 얀센 259건, 모더나 7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 뒤 2차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교차 접종 관련 이상반응 의심 1249건)으로 접종자 수에 비하면 매우 극소수이나, 결코 적은 수는 아니다"며 "그리고 이분들 모두 국가의 보호를 받아야 할 국민들이라는 것을 명심해달라"고 읍소했다.

청원인은 추신으로 "참고로 채용신체검사서와 심장이식 의사 소견서도 있다. 이 자료가 필요하시면 전화로 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전화번호를 덧붙였다. 이 전번은 청와대에 의해 비공개로 처리됐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