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4단계 효과 조금씩 나와, 자율접종 대상자 확대"

전일대비 520명 증가, 사망자 변동없어
주중 평균 487명, 전주 509명 대비 감소
4단계로 이동량 감소, 2주 연장 효과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7월23일 11:34
  • 최종수정 : 2021년07월23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 주간 기준 확진자가 전주 대비 소폭 감소했다. 서울시는 4단계 효과가 느리지만 조금씩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 4단계 2주 연장조치에 맞춰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자율접종 대상자를 확대해 n차 감염을 막는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23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520명 늘어난 6만66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변동없이 528명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주 연속 1000명대를 기록한 20일 오후 서울 동작구 동작구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278명 늘어 누적 18만481명이라고 밝혔다. 2021.07.20 dlsgur9757@newspim.com

이번주중(19~23일) 일평균 확진자는 487명으로 전주 509명 대비 소폭 감소했다. 4단계 조치로 이동량이 감소, 사람들이 접촉하는 빈도가 낮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은 "4단계로 이동량 자체가 줄어들고 확산세가 조금씩 줄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확산세를 막기 위해서는 2주 연장된 4단계 조치를 잘 지켜야한다"고 말했다.

신규 확진자 520명은 집단감염 33명, 병원 및 요양시설 11명, 확진자 접촉 311명, 감염경로 조사 중 161명, 해외유입 4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서초구 소재 어린이집 관련 5명, 은평·노원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4명, 서초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4명, 타시도 운동시설 관련 3명 등이다.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77.7%며 입원가능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06개(221개 중 115개 사용)다. 생활치료센터는 22갯 4488개 병상으로 2854개(63.6%)를 사용중이며 즉시 입원가능한 병상은 853개다. 내일 129개 규모 센터 1개소를 추가 개소할 예정이다.

서초구 소재 어린이집에서는 종사자의 지인 1명이 19일 최초 확진 후 21일까지 8명에 이어 22일에도 5명이 추가, 관련 확진자는 14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모두 서울시민이다.

접촉자 87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13명, 음성 74명으로 나타났다. 해당시설은 주기적으로 환기를 했지만 장시간 함께 머물며 식시와 신체 놀이시 밀접한 접촉이 발생, 전파됐을 것으로 보인다.

중구 소재 직장에서는 종사가 1명(타시도)이 최초 확진 후 21일까지 10명에 이어 22일 1명이 추가돼 관련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었다. 이중 서울시민은 11명이다.

접촉자 166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11명, 음성 155명으로 나타났다. 해당시설은 자연환기가 어렵고 직원들이 함께 식사를 해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4단계 연장에 맞춰 서울시는 노래연습장 및 PC방, 실내체육시설, 목욕장, 휴게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종사자를 자율접종 대상자에 추가한다. 해당 시설 종사자들은 26일부터 8월 14일까지 자치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접종을 받을 수 있다.

한편 백신접종자는 960만명 거주 인구수 대비 23일 0시 기준 1차 313만4191명(32.6%), 2차 125만4560명(13.1%)으로 집계됐다. 신규 접종은 3만9595명이다. 13일부터 시행한 자율접종자는 대상자 20만명 대비 누적 11만8470명(59.2%)이다.

이상반응 신고사례는 157건 추가된 1만8461건이며 이중 98.3%가 경증이다. 백신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2만1320회분, 화이자 48만7572회분, 얀센 135회분, 모더나 1만2350회분 등 총 52만1377회분이 남아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