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포스코, 컬러강판 새 브랜드 인피넬리로 동국제강 '추격'

기사입력 : 2021년07월11일 09:01

최종수정 : 2021년07월11일 09:01

컬러강판, 가전·건자재 제품 활용도·가성비 ↑
동국제강, 코로나19 등 항균 컬러강판 '차별화'
포스코, '인피넬리' 브랜드 론칭...1위 공략 가속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철강업계가 '컬러강판' 시장을 놓고 본격적인 대결을 펼친다. 컬러강판은 TV‧세탁기 등 백색가전이나 건축 내외장재로 쓰이는 철강 제품이다. 가전·건자재 제품으로써의 강판의 쓰임새가 다양해지면서 제품 차별화를 통한 고수익 시장 공략에 나섰다.

11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26만톤에 불과했던 컬러강판 시장은 2020년 240만톤으로 올라선 뒤 매년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업계는 국제 컬러강판 시장 규모도 25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컬러강판은 당초 철강사의 부대사업에 지나지 않았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컬러 가전제품과 아파트 내장재의 고급화가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주요 사업으로 변신했다. 기존 철판에 다양한 질감을 반영한 필름을 부착하는 방식으로, 대리석 및 고가의 금속성 자재 대비 가성비가 있고, 장소 제한 없이 광범위하게 사용 가능하다는 게 특징이다.

럭스틸 바이오 [사진=동국제강]

 ◆ 동국제강, 코로나19도 잡는 '컬러강판' 경쟁력↑

지난 1975년 국내 최초 컬러강판을 생산한 동국제강은 컬러강판 부문 점유율 30%를 차지하며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다. ▲건축 내외장용 '럭스틸(Luxteel)' ▲가전용 '앱스틸(Appsteel)' ▲패널 및 지붕재 전용 슈퍼에스엠피(Supersmp)' 등 세 가지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엔 코로나19 바이러스도 30분도 못 버티고 99.9% 사멸하는 국내 최초의 항균 컬러강판 '럭스틸 바이오 3.0'을 양산, 판매하고 있다. 기존 컬러강판에 항바이러스 첨가제를 섞어 만드는 것으로 세계 1위 항균 업체 '마크로반' 인증을 거쳤다. 선별 진료소·수술실·식품회사·제약회사 ·반도체 회사에서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세균에 민감한 곳에서 문의·판매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와 같은 국내 대기업뿐 아니라 태국의 식품회사에서도 럭스틸 바이오를 주문, 적용했다"면서 "지난 3년간 반영구적 살균효과는 물론 포도상구균 번식까지 방지할 수 있는 항균 컬러강판 7000톤을 시장에 판매했다"고 말했다.

동국제강은 원가경쟁력 확보와 품질 고도화를 위해 생산 증설에 나선다. 부산공장의 8개 생산라인에 1개 생산라인을 추가한다. 이달 완공 예정이며 생산량은 연산 10톤 규모가 증가한 85톤을 소화할 전망이다.

포스코 '인피넬리' 적용 사례 [사진=포스코]

 ◆ 포스코 '인피넬리'로 1등 추격한다 

컬러강판 점유율 2위를 다투고 있는 포스코도 점유율 확대에 나섰다. 포스코는 컬러강판 국내 점유율 24%를 차지, KG동부제철과 근소한 차이로 어깨를 나란히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7일 컬러강판 제품을 통합한 프리미엄 브랜드 '인피넬리(INFINeLI)'를 론칭했다. 제품으로는 ▲프린트강판(PosPRINT) ▲고해상도 잉크젯 프린트강판인 포스아트(PosART) ▲불연(PosNC)과 항균 기능을 가진 컬러강판(PGS항균)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색상을 볼 수 있는 카멜레온 강판(PVDF) 등이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컬러강판 점유율 1위인 동국제강을 추격할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아트는 나무 무늬부터 벽돌 무늬까지 다채롭게 재현하며 철강 전용 잉크를 사용해 기존 프린팅 강판보다 4배 이상 선명하다는 장점이 있다. 주거 시설부터 상업시설까지 다양하게 적용 범위를 확장하고 있으며 포스코강판 내 컬러솔루션·도금솔루션 그룹이 제품 개발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연간 40만톤을 생산하고 있다"며 "포항 공장에서 컬러강판 생산을 위해 4개 라인을 운영하고 있고, 미얀마 공장에서도 1개 라인을 운영하고 있다. 모두 내수용으로 쓰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철강 업계 관계자는 "컬러강판 인지도 및 수요 확대로 신규 투자와 연구 개발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각 사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 제품의 마케팅·영업력에 더욱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giveit9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골든부츠 손흥민, 월드컵까지 쭉"…시청률 폭발·접속마비까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르며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국내외에서 쏟아진 찬사와 환호에 선수도, 소속팀도, 조국도 기뻐했다. ◆ '단짝' 해리케인도, 소속팀도 함께 달렸다…"전혀 다른 클래스, 자격 충분"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2득점을 올렸다. 올 시즌 EPL 22, 23호 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에 5대0으로 크게 이겼다. 2022-05-23 10:55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