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필연캠프' 출범…좌장 설훈, 박광온·최인호·홍익표·윤영찬·오영훈 포진

'문캠' 출신 다수 포진, 발대식 마치고 동작구 현충원 참배

  • 기사입력 : 2021년07월05일 10: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05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여권 대선 주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필연 캠프' 발대식을 비공개로 갖고 정식 대선 행보에 나선다.

필연캠프 경선선대위원장은 5선 설훈 의원이 맡았다. 설 의원은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 측근 그룹, 동교동계 막내로 불린다. 이낙연 전 대표와는 DJ '마크맨'과 '수행비서'라는 인연이 있다. 

총괄본부장은 박광온 전 최고위원이다. 3선 박 의원은 MBC 기자 출신으로 지난 2011년 정계에 입문한 뒤 2012년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 대변인을 지냈다. 2014년 7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이래 이해찬 지도부에서 최고위원을, 이낙연 지도부에서 사무총장을 지낸 바 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미래IT혁신포럼 창립세미나에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오영환 의원. 2021.06.29 kilroy023@newspim.com

상황본부장은 최인호 의원이 맡았다. 재선 최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비서로 정계에 입문했고 노무현 대통령비서실 부대변인 등을 맡은 '부산 친노'로 분류된다. 이낙연 지도부에서 수석대변인을 맡았다.

정책은 홍익표 전 민주연구원장이 총괄한다. 3선 홍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의 정책 보좌관을 지내며 10·4 남북정상회담 등에 참여했다. 19대 대선 문재인 캠프에서 수석대변인과 민주당 수석대변인을 지냈다. 이낙연 지도부에서는 정책위의장으로 임명됐다.

이어 안산시장을 지낸 김철민 의원이 조직본부장을, 광주부시장 출신 이병훈 의원이 총무본부장, 한국노총위원장 출신 김주영 의원이 직능본부장을 맡았다. 변호사 출신인 서동용 의원은 홍보본부장, 검찰 출신 소병철 의원이 법률위원장을 맡았다.

정무실장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출신 윤영찬 의원이, 비서실장은 이훈 전 의원이 맡았다. 수행실장은 오영환 의원이, 수석대변인은 오영훈 의원, 대변인은 배재정 전 의원으로 정해졌다.

이날 필연캠프 발대식은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캠프 주요 인사만 참석, 비공개로 진행됐다. 여의도 모처에서 진행된 발대식에는 정세균 전 총리와 설훈·박광온·박정·최인호·소병철·오영훈·정태호·윤재갑·홍익표·홍성국·홍기원·윤영찬·허영·오영환 의원 등이 참석했다. 출마선언 영상 공개 후 이 전 대표는 캠프 발대식을 갖고 서울 동작동 서울현충원을 참배할 예정이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