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복지부, 한센인 피해사건 피해자 추가 발굴조사

진상규명위원회 1차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21년06월30일 17:13
  • 최종수정 : 2021년06월30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보건복지부는 30일 제3기 한센인피해사건진상규명위원회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한센인피해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피해자의 심사·결정에 관한 사항을 심의·의결하는 위원회로 제1, 2기 위원회에서는 지난 2009년~2013년까지 4년간 한센인 피해사건 및 피해자를 심사·결정했고 더 이상의 피해신고가 없어 진상조사보고서 작성을 끝으로 활동을 종료했다.

강도태 제2차관이 30일 제3기 한센인피해사건진상규명위원회 제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2021.06.30 dragon@newspim.com

이번 구성된 위원회는 제1·2기 위원회 운영 당시 피해신고를 하지 못한 한센인들의 추가 조사 요구로 피해자 추가 발굴을 위해 활동하며 이날 회의에서 '한센인 피해자 추가발굴조사 추진계획 및 업무처리지침 개정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센인피해사건 피해자 추가 발굴조사는 위원회 산하 피해접수·조사 등의 업무를 지원하는 '한센인피해사건 피해자 추가 발굴조사 추진단'을 통해 수행하게 된다.

피해자 추가 신고·접수는 내달 1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3개월간이며 면담조사, 증빙자료 확인조사 등과 실무위원회의 조사결과 검토를 거쳐 위원회에서 최종 피해자를 결정한다.

피해자로 결정된 한센인에게는 월 17만 원의 위로지원금을 지원하며 피해로 인한 치료 또는 상시 보호, 보조장구의 사용이 필요한 사람에 대해서는 위원회 결정 후 의료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다.

강도태 제2차관은 "한센인의 고령화를 고려해 피해자를 빠른 시일 내 발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위원회 활동을 통해 피해자가 최대한 발굴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용어설명 

*한센인 피해사건: 한센인에 대해 수용시설 등에 감금·폭행·학살, 간척사업 강제노역, 민간인 차별·폭행 등의 피해를 가한 사건. 법률 규정사건 3건, 위원회(제1·2기) 결정사건 14건

drag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