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미국 집값, 30년만에 최대-최고로 상승

  • 기사입력 : 2021년06월30일 09:38
  • 최종수정 : 2021년06월30일 14: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미국 집값도 폭등하고 있다. 중앙은행의 돈풀기 정책으로 금리가 낮게 유지되면서 주택 수요가 급증한 반면 코로나 팬데믹으로 주택 공급이 그만큼 늘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 집값이 안정적일 경우와 달리 폭등할 경우 양극화의 심각성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2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이날 연방주택금융청(FHFA)가 발표한 4월 미국 집값 동향에서도 집값 상승률이 15.7%를 기록했다. 이는 1991년 이후 3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도심지 아파트 대신 교외 주택 수요가 늘어났고 특히 30년 만기 모기지 금리가 3.02%로 역사적으로 가장 낮은 수준에 있는 반면 경제활동 제한에 따라 공급이 제한된 것이 그 배경으로 풀이되고 있다.

부동산중개인협회(NAR) 수석이코노미스 로런스 윤은 "주택 재고가 부족해 신규수요가 밀려나고 있다"고 관측했다.

이같은 집값 폭등으로 집 보유자와 미보유자 간의 격차는 점점 크게 벌어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저렴한 모기지 등이 미국 부유층의 집값을 밀어올렸다"며 "일부 전문가들은 부동산 위기가 오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4월 전국주택가격지수도 전년 동월보다 14.6% 급등했다. 이도 1987년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가장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이 지수는 로버트 실러 예일대 교수와 칼 케이스 웰즐리대 교수와 공동 개발한 지수로 S&P와 부동산 전문가들로 구성된 지수 위원회가 관리를 맡고 있어 공신력이 높다

이 지수를 보면 특히 10개 주요도시의 주택가격지수는 14.4%, 20대 주요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4.9% 급등했다. 애리조나주 피닉스는 전년 동월 대비 22.3% 치솟아 23개월 연속 전국에서 집값이 가장 크게 오른 도시가 됐다. 이어 샌디에이고, 샬럿, 클리블랜드, 댈러스, 덴버, 시애틀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대해 예일대 실러 교수는 "지난 100년간 어떤 자료를 봐도 집값이 지금처럼 높은 적이 없었다"고 평가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5월 주택공급이 33만채로 전년동월 대비 5.8% 증가했다고 발표한 바 있지만 이 정도의 공급 증가로는 수요를 잠재우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질로우 이코노미스트 매튜 스피크만은 "일시적 숨고르기를 기대할 수는 있겠지만 이같은 집값 상승을 누그러지게 할 어떤 요인도 찾을 수 없는 것이 현재"라고 우려했다. 

한편 지난달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현재 주택가격 추이를 모니터링 중이라며 주택가격 상승은 내집마련 비용과 주택시장 접근성 면에서 많운 우려를 자아내고 있으로 새로운 주택공급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는 입장은 내놓은 바 있다.

미국 아이오와의 주택단지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