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1078만명 참가 중국 수능 가오카오 전국 일제히 시행

7일 부터 이틀 나흘까지 성시별로 달리 치러져
지진 코로나19 방역 철저 대응 순리대로 시작

  • 기사입력 : 2021년06월07일 11:14
  • 최종수정 : 2021년06월08일 23: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1년 가오카오(高考, 대입수능) 중국판 대입 수능시험이 수험생 1078만명이 참석한 가운데 7일 전국적으로 일제히 시작됐다.

중국 가오카오의 전국 통일적인 시험 필수 3과목은 7일(어문과 수학)과 8일(외국어)에 치러지며, 지방별 시험제도가 달라 문과 이과 종합 선택과목을 중심으로 일부 지역에서는 9일 또는 10일 까지 사흘, 나흘간 치러진다. 

중국의 대입 시험 가오카오는 31개 성시별로 방식과 시험 문제(어문 수학 외국어는 동일) 등에 있어 약간 씩 차이가 있으며 베이징의 경우 2020년 부터 시험 방식(3+3모델)을 개편, 문과 이과 학생이 타 과의 과목을 선택해 시험을 볼 수 있게 했다.

이에따라 베이징은 시험 첫날인 7일 어문과 수학, 둘째날인 8알 외국어 시험을 치른 뒤 9일 물리 정치 화학, 10일 역사 생물 지리 등 전체 6과목 가운데 3과목을 선택해서 서험을 보게된다.

베이징과 같이 필수 3과목(어문 수학 외국어)에 문과 이과를 구분하지 않고 3과목을 선택해서 가오카오를 치르는 곳은 텐진 산둥 하이난성 등 4개 성시다.

허베이와 랴오닝 장쑤 푸젠 후베이 후난 광둥성 충칭직할시 등 8개 성시도 올해 2021년 부터 '3+1+2' 모델로 신 가오카오를 치른다. 이에따라 이들 지역에서는 선택 과목(문과 이과 종합과목)중 8일 오전 물리와 역사 과목중 하나를 선택해 시험을 치르고, 9일 사상정치와 지리 화학 생물 중 2과목을 선택해 시험을 본다.

구이저우성 등 이밖의 대부분 성시는 예전 방식대로 7일 어문과 수학 시험을 치르며, 8일 오전 문과 학생은 지리 정치 역사, 이과 학생은 생물 화학 물리 시험을 보고, 오후에는 전국 통일적으로 시행하는 외국어 시험을 치른다.

중국 가오카오는 어문과 수학 외국어는 각각 150점이며 문과 이과 선택 과목인 정치 역사 지리 물리 화학 생물 등은 각각 100점 만점으로 대부분 성시의 경우 가오카오 종첨이 750점이다. 상하이의 경우 가오카오 총점은 660점 만점 제도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교육 당국이 대입 가오카오 시험 문제지를 운반하고 있다. 2021.06.07 chk@newspim.com

중국 교육부에 따르면 2021년 전국 가오카오 대입 수험생은 사상 최대 규모인 1078만 명으로 2020년에 비해 7만명이 늘어났다.

올해 전국적으로 가오카오 시험을 치르는 장소는 모두 7200 곳이며 고사장만 모두 46만 6000개에 달한다. 가오카오 고사 관련 인원은 모두 140여 만 명, 시험 감독 인원도 모두 95만 명에 달한다.

2020년에 이어 2021년 가오카오도 코로나19 우려가 여전한 특수한 상황 속에서 치러져 당국은 수험생 및 감독 인원. 고사장 안팎에 대한 방역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였다. 대부분 성시는 가오카오에 참가하는 학생에 대해 시험전 14일 연속 건강 검측을 실시하도록 했다.

광둥성은 수험생과 시험 감독 인원에 대해 고사전 14일 연속 건강 검측과 7일내 핵산 검사를 받도록 했으며 시험 감독인원에 대해서는 백신 접종 까지 의무화했다.

광둥성에서는 6일 4명의 코로나19 본토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핵산검사 양성 반응 무증상 감염자 수험생에 대해 병원에서 별도로 시험을 치르게 했다.

중국 당국은 또 최근 지진이 발생한 윈난성 다리의 양비현과 칭하이(青海)성 궈뤄(果洛)주에서도 가오카오가 차질없이 치러지고 있다고 밝혔다.

윈난성 양비현에선 490명의 수험생이 정상대로 시험을 치렀으며 칭하성 궈뤄주의 경우 수험생 891명이 학교 운동장 임시 막사에서 수능시험을 치렀다.

중국 당국은 또한 고사장내에 휴대폰 통신 신호를 모두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