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전자담배 위험하고 해로워' 중국 당국 경고 신규정 발표

비트코인 금지이어 전자담배 위해 물질 규정
정책 리스크, 전자 담배 테마주 불안한 등락

  • 기사입력 : 2021년05월27일 16:45
  • 최종수정 : 2021년05월27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당국이 전자담배가 안전하지 않고 건강에 위해하다고 규정함에 따라 전자 담배 시장이 얼어붙고 증시에서는 전자 담배 테마주들이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6일 '중국 전자담배 건강 위해에 대한 보고서 2020년(보고서)'를 발표, 전자담배가 안전하지 못하다는 충분한 증거가 있으며 인체 건강에 위해를 끼칠 수 있다고 명확히 결론을 내렸다.

보고서는 '전자담배의 액체 물질에 인체에 위해한 물질이 함유돼 있고, 그중 알데하이드 케톤 류의 화합물은 호흡기 계통에 자극을 주는 유독물질이다'고 명백히 밝혔다. 특히 갑, 을 알데하이드는 국제 암연구소(IARC)가 암유발 물질로 규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가 나온 뒤 26일 홍콩 증시에서는 전자 담배 테마 종목들이 일제히 폭락세를 나타냈다. 전자담배 업계 대표적인 테마주인 스모얼국제(思摩爾國際,06969.HK) 주가는 이날 하루에만 17.1% 급락했다. 매도 주문이 늘어나면서 거래량은 전날 거래일에 비해 4배나 증가했다. 스모얼국제는 27일 주가 반등세를
보였으나 불안한 주가 흐름이 계속되고 있다.

또다른 전자담배 테마주 중궈보둔(中國波頓,03319.HK) 주가도 17.94% 폭락했고, 화바오국제(華寶國際,00336.HK) 주가는 8% 떨어졌다.

중국은 전체 담배시장에서 차지하는 전자 담배 소비 비중이 한국 등에 비해서는 아직 낮지만 최근들어 젊은 층을 중심으로 관련 시장이 빠른 성장세를 보여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최근 중국당국은 전자담배가 건강에 위해한 물질이라고 처음으로 명백히 규정했다. [사진=바이두] . 2021.05.27 chk@newspim.com

중국 유력 경제 매체 제일재경은 업계 통계를 인용, 중국 전자 담배 시장 비중이 0.9%로서 전자 담배 흡연자가 총 1035만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중 15~24세 젊은 층의 전자 담배 흡연 비중은 이 수치 보다 크게 높은 1.5%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일재경은 중국 전자 담배 분야는 특히 2020년 부터 대량의 자본이 유입되면서 고속 성장세를 보여왔다고 밝혔다.

전자담배 선발 업체인 우신과기(雾芯科技)는 2018년 1월에 설립된 이래 'RELX위에커(悅刻)' 브랜드로 초고속 성장세를 실현했으며 3년 뒤인 2021년 1월 미국 뉴욕 거래소에 상장해 막대한 자금을 조달하는데 성공했다.

우신과기는 2020년 실적 발표 결과 영업 수입이 2019년에 비해 146.5% 증가, 38억 2000만 위안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8억 위안을 기록했다.

중국 본토 A주 증시에도 잉허과기(贏合科技, 300457.SZ)와 둥산정밀(東山精密,002384.SZ)을 비롯해 지요우고빈(集友股份, 603429.SH), 잉취과기(盈趣科技, 002925.SZ), 진자고빈(勁嘉股份, 002191.SZ) 순하오고빈順灝股份(002565.SZ) 둥펑고빈(東風股份,601515.SH)등 업스트림에서 다운스트림에 이르는 10개 가까운 직간접 전자 담배 테마주가 포진해 있다.

홍콩 증시와 중국 본토 증시의 상당수 전자 담배 테마주들은 26일 큰 폭 주가 하락세를 보인 뒤 27일 일제히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증시 전문가들은 정부 당국이 전자 담배를 처음으로 위해한 물질로 공식 규정함에 따라 향후 전자 담배시장과 주가가 불안정한 양상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