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옵티머스 브로커' 의혹 50대男 "잃은 돈 받으려던 것뿐" 눈물 호소

타인 형사 사건 무마 대가로 수억원 불법 수수 혐의
'자금 세탁 창구' 해덕파워웨이 관련 브로커 의혹도

  • 기사입력 : 2021년05월21일 15:28
  • 최종수정 : 2021년05월21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옵티머스자산운용 대규모 펀드 사기와 관련해 브로커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50대 남성이 첫 재판에서 "잃은 돈 받으려고 했던 것뿐인데 이렇게 큰일이 될 줄 몰랐다"며 "옵티머스는 전혀 모른다"고 호소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신혁재 판사는 21일 오후 2시25분 변호사법위반,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손모(58) 씨의 1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의 모습. 2020.06.30 pangbin@newspim.com

손 씨 측 변호인은 이날 사기 혐의 관련 대부분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법원은 다음 기일 손 씨와 공모한 것으로 지목된 고모 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발언 기회를 얻은 피고인 손 씨는 "고 씨에게서 주식 피해를 많이 입었다. 개인적으로는 30억, 골프 모임 등에서 20억 정도"라며 "제가 잃은 돈을 고 씨가 보상해주겠다고 해서 (사기 범행을) 했는데 민사 정도로 될 줄 알았지 이렇게 큰일일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옵티머스니 해덕파워웨이니 그런 건 전혀 모른다"며 "돈을 받으려던 것뿐인데..."라고 흐느꼈다.

그는 "코로나까지 걸리고 감옥에서 손목까지 부러졌다. 호흡 곤란에 당뇨, 고혈압, 통풍, 간경화 등으로 몸이 너무 안 좋아 감옥 생활을 못 할 지경이다"며 "한때 소년·소녀 가장, 양로원을 돕기도 하며 살면서 주변에 나쁘게 하지 않았다. 불쌍히 여기시고 한 번만 살려달라. 몸이 너무 안 좋다. 죽을죄를 지었다"고 호소했다.

이날 심리를 마치고 자리에서 일어나던 손 씨는 바닥에 주저앉아 숨을 헐떡였다. 이후 법원 직원의 부축을 받아 법정 밖으로 나섰다.

검찰에 따르면 손 씨는 지난 2019년 1월~7월 무렵까지 검찰 고위 간부와의 친분과 폭넓은 인맥을 과시하며 타인의 형사 사건 무마 등을 명목으로 합계 6억3000만원을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손 씨는 한국도로공사와 고용노동부 등에서 근무한 공무원 출신으로 옵티머스 자금 세탁 창구로 지목된 선박부품 제조업체 해덕파워웨이와 관련해 브로커 역할을 한 것으로 보도되기도 했다.

그는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1월 4일 법원에 구속집행정지를 신청했고, 이튿날 법원에 인용돼 석방됐다. 이후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 씨의 다음 재판은 7월 23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