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SK C&C·DBG대구은행, '유가증권·국제금융 통합시스템' 구축 시동

자금조달·운용 등 은행 투자역량 강화에 최적화
투자딜러의 상품투자 전문성 향상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4월26일 10:45
  • 최종수정 : 2021년04월26일 1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 C&C는 DGB대구은행의 '유가증권 및 국제금융 통합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빠르게 전개되는 국내외 금융 시장 변화에 맞춰 원화와 외화로 분리 운영되는 유가 증권 및 국제금융 시스템을 통합함으로써 각종 자금조달과 운용, 유가증권, 파생상품, 복합금융상품, 국제투자금융 등 자본시장 전반에 걸친 은행 투자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SK㈜ C&C는 DGB대구은행의 유가증권과 국제금융 투자 전반에 걸친 통합 분석 및 모니터링 체제를 구축한다.

국내외 금리 변화는 물론 ▲글로벌 무역 분쟁 등에 따른 환율 변동성 분석 ▲조달 자금 투자 포지션 관리 ▲주식∙수익증권∙국채∙지방세∙특수채∙회사채 등의 운영 및 평가 등을 통합 수행한다.

이자율∙주식∙신용∙채권 등을 기초자산으로 한 각종 장외파생상품을 대상으로 하는 종합 투자전략 수립을 비롯해 투자 실행 및 성과평가, 선제적 시장 리스크 헤지 방안 도출 등도 지원한다.

SK㈜ C&C는 DGB대구은행이 자산 운용 시장을 겨냥해 통합 투자 상품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도 구현한다. 주식∙채권∙수익증권∙단기상품∙파생상품 등 상품별 투자 및 관리 시스템을 개발, 상품별 전문 운용 능력을 높인다.

빠르고 안전한 투자 신상품 개발을 위해 ▲상품 속성(위험도 등) ▲금리 ▲세율 ▲상품기간 등 각종 상품 구성 요소들을 모듈화하고 고객 투자 성향 및 금융 시장 변화에 맞춰 빠른 변경 조합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한다. 투자 딜러들의 상품 투자 전문성 향상도 뒷받침한다.

딜러들은 통합 시스템을 통해 파생상품 거래 시 외화, 원화 환율이나 이자율 변동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투자 영향도를 분석할 수 있게 된다.

로이터, 블룸버그, 코스콤 등에서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각종 증권 시장 관련 정보 및 데이터도 확인해 투자 상품별로 시장 기회 및 위험 요인을 빠르게 찾아낼 수 있다. 이밖에도 유가증권 및 국제금융 시스템 상에서 이뤄지는 각종 거래 정보 저장은 물론 통합 평가 및 결산 기능으로 거래의 안정성과 투명성을 높여준다.

유가증권 및 국제금융 통합 시스템 전용의 재해복구 체계도 별도 구현해 안정적 시스템 운영을 뒷받침한다.

강우진 SK㈜ C&C 금융디지털부문장은 "해당 시스템이 원화와 외화를 모두 포괄하는 통합 자본 시장 운영을 뒷받침하며 은행의 투자 역량 강화는 물론 운용 수익 확대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은행의 지속적인 디지털 금융 혁신을 뒷받침하며 종합적인 디지털 전환 파트너로서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