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르포] "삶의 터전 뺏긴다" vs "기뻐서 잠도 못잤다"...복합사업 후보지 엇갈린 강북

건물주·상인 재산 피해 우려
일부 주민은 낙후 지역 개선·집값 상승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4월17일 07:34
  • 최종수정 : 2021년04월17일 07: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청량리 지역이 개발되면서 직장인들 중심으로 월세 수요가 높은 편이에요. 매달 월세로 800만원 가까운 수익을 받는 건물주들도 있는데 이 분들이 복합개발 사업에 동의할지 모르겠네요." (용두동 H 공인중개사무소장)

"후보지로 선정됐다고 어제 잠도 못잤다면서 흥분감을 감추지 못하는 주민 분들이 많아요. 강북구는 성북구에 비해 재개발이 이뤄지지 못했는데 희망이 생긴 것 같아요." (미아동 N 공인중개사무소장)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2차 후보지가 발표한 다음날인 지난 15일에 찾은 용두동과 미아동 등 강북 지역 사업지에선 대체적으로 부정적인 반응과 함께 사업 내용에 대해 의아해하는 주민들이 많았다. 특히 월세로 생활하는 건물주와 역세권 인근 상가 주인이나 상인들은 삶의 터전을 뺏길 것이라면서 우려를 표했다. 

일부 주민들은 낙후된 지역 이미지를 개선하고 지역 발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복합개발 사업이 빠른 속도로 이뤄지기를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 "지은지 얼마 안된 건물을 허물어야하나?"...건물주·상인 중심으로 반발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 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지역의 주민들은 갑작스러운 후보지 지정에 불만을 드러냈다. 특히 월세를 받고 있는 빌라나 다세대주택 건물주나 역세권에서 장사를 하는 상인들의 반발이 컸다.

사업지로 지정된 동대문구 용두동은 부지 면적이 11만1949㎡에 3200가구의 주택 공급이 예정돼 있어 현재까지 발표된 후보지 중에서 은평구 (구) 증산4구역에 이어 가장 넓은 부지에 많은 주택 공급 규모를 보이고 있다. 부지 인근은 청량리역과 제기역이 있는데 청량리역은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개설 기대감과 주변 지역 환경정비로 발전 기대가 큰 곳으로 꼽혀왔다.

오랜 기간 재개발을 추진해왔으나 추진주체 부재로 사업이 미뤄져오다 2016년에는 정비구역 지정이 해제되기도 했다. 복합개발 사업 후보지로 선정됐지만 사업 추진 기대감보다는 반발이 크게 나타났다. 정비구역 지정 해제 후 신축 빌라와 다세대주택들이 많아져 이미 환경개선이 이뤄져 왔다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2차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동대문구 용두동 일대 2021.04.15 krawjp@newspim.com

동대문구 용두동 건물주 C씨는 "정비계획 지정 해제 이후에 들어선 신축 빌라나 다세대 주택이 많다"며 "사업을 추진하게 되면 신축 건물들을 다시 허물어야 되고 감정평가에 의해 보상 받게 되면 손해를 보게 돼 건물주들이 반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업 후보지에서 장사를 해오고 있는 상인들이나 상가 주인들도 사업 참여에 반대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역세권 지역의 경우 입지가 좋아 장사가 잘되고 있고 권리금도 높게 받는 상황에서 복합개발 사업을 추진하면 삶의 터전을 뺏기고 손실을 본다는 생각이 강했다.

미아동 T 공인중개사무소장은 "역세권 인근 상가는 가게가 잘되는 편이어서 보증금도 높은데다 1억원 넘게 권리금을 주고 들어가야 한다"며 "복합개발 사업에 대해 건물주나 상가 주인들의 반발이 심해 사업 추진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가 토지등소유자에 대해 지원방안을 내놓았지만 효과를 거두지 못할 것이란 의견도 나왔다. 정부는 14일 후보지 발표와 함께 토지등소유자에 대한 지원방안도 제시했다. 우선공급 받는 기존 토지등소유자에게 등기 후 전매 제한과 실거주 의무를 부과하지 않고 원하는 경우 85㎡를 초과하는 중대형 평형도 공급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용두동 H 공인중개사무소장은 "중대형 평형이나 1+1 방식으로 토지등소유자에게 아파트를 준다고 하지만 건물주 분들이 선호하지 않을 것"이라며 "청량리역 개발과 GTX 호재등으로 몇년 사이 가격이 두배 가까이 뛰면서 월세 수익이 잘나오고 있어 이분들 입장에서는 아파트를 받는게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 "후보지 선정 모르는 주민 많다"...일부 주민은 지역 개발 기대감 표시

사전에 주민 의사를 묻는 과정 없이 지방자치단체가 제안한 곳 중에서 정부가 선정하다보니 후보지에 선정된 것을 모르거나 지정 사실에 당황해하는 주민들도 있었다.

삼양동 P 공인중개사무소장은 "아직 후보지가 된 것을 모르는 주민분들이 많고 선정된 걸 아는 분들도 의아해한다"며 "심지어 후보지 내에 있는 중개사도 모르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2차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강북구 미아역 역세권 2021.04.15 krawjp@newspim.com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 사업을 통해 낙후된 지역 발전을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빌라나 단독주택 등에서 오랜 기간 살아오면서 낙후된 지역 환경을 목격한 주민들은 빠른 사업 추진을 원했다.

후보지로 선정된 지역들은 재개발이 이뤄지지 못했던 곳인데 반면 인근 지역들은 재개발 사업등을 추진해 집값이 크게 오르기도 했다. 이러한 사례들을 본 주민들은 도심 복합개발 사업으로 같은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미아동 N 공인중개사무소장은 "오랫동안 미아리하면 낙후된 이미지가 강해서 어디 가서 미아리 출신이라고 말도 못했을 정도였다"며 "미아역 일대는 학군도 좋고 도로망도 잘 갖춰져 있어 개발만 되면 인근에서 가장 인기있는 지역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rawj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