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공정 경쟁 중요', 알리바바 반독점 벌금 직후 리커창 좌담회서 강조

'코로나19 상시화 시대 신 성장 구조 구축해야'
좌담회 참석자, 1분기 GDP성장률 19% 예측 보고
금융 전문가들,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 낮아

  • 기사입력 : 2021년04월12일 09:45
  • 최종수정 : 2021년04월12일 09: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리커창(李克强) 국무원 총리는 11일 각계 대표들이 참석한 경제 전문가 좌담회에서 국제 환경의 불확실성과 코로나19 방역이 상시화하는 상황에 맞춰 새로운 성장 구조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3월 양회 이후 리커창 총리가 처음 주재한 이번 경제 분야 좌담회에는 정치국 상무위원인 한정(韓正) 국무원 부총리를 비롯, 사회과학원 금융연구소 장샤오징(張晓晶) 소장, 중금(中金)공사 수석 이코노미스트 펑원성(彭文生), 온라인 여행사 시에청(씨트립) 책임자 등이 참석해 현 경제 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리커창 총리는 중국 경제가 안정 회복세에 있지만 한편으로는 여전히 국제 환경의 불확실성에 노출돼 있다고 진단하면서 다만 시장의 합리적 예상에 맞게 경제 운영 정책기조의 일관성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리 총리는 고질량 위주의 경제 성장 구조 재편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감세 등의 효과로 경제와 기업 경영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최근엔 다시 원자재 가격의 대폭 상승이 기업 비용 상승 압력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경제 안정 운영과 중소기업 발전, 수출입 무역 및 여행 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의 필요성을 건의했다.

좌담회에서 중금의 펑원성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경제가 코로나19 제압으로 세계서 가장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1분기 PMI가 50% 이상의 확장구간을 보였고 1~2월 산업 생산 증가치도 2년 평균 동기대비 코로나19 이전 보다 높은 8.1% 증가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사진=바이두]. 2021.04.12 chk@newspim.com

펑원성 중금 수석 애널리스트는 서비스업 생산 지수도 최근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바짝 접근했다고 발혔다.

펑원성 수석은 리커창 총리에게 이번 주 발표될 2021년 1분기 GDP 성장률이 19% 까지 높아질 것이라고 보고한 뒤 2021년 한해 전체 성장률도 9% 전후로 정부 업무보고가 밝힌 목표치 '6% 이상'을 크게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에대해 리커창 총리는 형세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경제 펀더멘털을 견고히 하는데 거시 정책의 중점을 둘 것이며 동시에 안정성과 지속성, 시장 예측에 크게 벗어나지 않는 합리적 운영에 역점을 둘 것이고 강조했다.

광파(廣發)증권 이코노미스는 이와관련해 올해안에 금리 인상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은 매우 낮고 다만 다른 공개시장 조작을 통해 자금 시장 전체 유동성을 조절하는 방식을 취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신증 사회융자 속도가 12% 내외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리커창 총리는중국 시장감독국이 알리바바에 반독점 법 위반 혐의로 182억 2800만 위안의 벌금을 부과한 다음날 열린 이번 좌담회에서 "공정한 감독관리를 통해 공평 경쟁을 촉진하는데 주력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혀 주목을 끌었다. 리 총리는 기업 발전을 제약하는 불합리한 속박을 제거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리 총리는 최근 위안화 환율이 지속 상승(위안화 가치 하락) 하는 추세속에서 "위안화 환율이 합리적 수준에서 안정을 유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해 관심을 끌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