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시대의 어른 채현국, 명복 빈다...진정한 자유인 모습 그리울 것"

채현국 이사장, 지난 2일 별세...과거 민주화운동 인사 도와
"대선 후 전화드렸더니 대통령 재임 중 전화도 하지 말자 해"

  • 기사입력 : 2021년04월04일 15:14
  • 최종수정 : 2021년04월04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채현국 효암학원 이사장이 향년 86세의 나이로 지난 2일 별세한 것과 관련, "선생님이 보여주셨던 진정한 자유인의 모습이 늘 그리울 것"이라고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시대의 어른' 채현국 효암학원 이사장님의 발인을 앞두고 삼가 명복을 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문 대통령은 "양산 지역에서 많은 인재를 배출한 개운중학교와 효암고등학교 운영에 모든 것을 쏟아붓고, 스스로는 무소유의 청빈한 삶을 사신 분"이라며 "학교와 멀지 않은 제 양산 집에 오시기도 하면서 여러 번 뵐 기회가 있었는데, 연배를 뛰어넘어 막걸리 한 잔의 대화가 언제나 즐거웠고, 늘 가르침이 되었다"고 고인을 회상했다.

이어 "지난 대선 후 전화로 인사를 드렸더니, 대통령 재임 중에는 전화도 하지 말자고 하셨던 것이 마지막 대화가 되고 말았다"고 마지막 대화를 소개했다. 

고인은 일제강점기인 1935년 대구에서 태어나 서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1961년 '중앙방송'(KBS 전신) PD로 입사했다가 3개월 만에 그만뒀다. 이후 부친이 운영하던 흥국탄광을 운영하며 사업가로 크게 성공했지만 1972년 10월 유신 이후 재산을 모두 분배하고 사업을 정리했다.

1988년 경남 양산에서 효암고등학교와 개운중학교를 운영하는 재단법인 효암학원의 이사장으로 취임해 무급으로 일해왔다.

고인은 김지하, 황석영, 고은 등 유신시절 수배자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여러 민주화운동 단체에 활동 자금을 지원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 발인은 5일 오전 9시, 장지는 서울추모-음성한마음선원이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