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부활절 맞아 "우리도 고난의 역사를 희망의 역사로 바꿀 것"

"공정과 정의가 자리 잡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정직한 땀·소박한 꿈이 존중받는 나라 만들 것"

  • 기사입력 : 2021년04월04일 09:22
  • 최종수정 : 2021년04월04일 17: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부활절을 맞아 "예수님의 부활처럼, 우리 역시 '고난의 역사'를 '희망의 역사'로 바꾸어 나갈 것"이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활절 메시지를 통해 "회복과 도약의 부활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활절 메시지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예수님의 부활을 기쁘게 맞이하며, 유례없는 위기 상황에서도 인내와 나눔으로 희망을 만들고 계신 국민들께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며 "사랑과 은총을 전해 주시는 한국 교회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기독교계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전 세계는 지금 '코로나 이후 어떻게 살 것인가'를 질문하고 있다"며 "우리는 그 물음에 대한 답을 실천하고 있다. 혼자가 아니라 함께 자유롭고자 하는 우리 국민들의 마음은, 코로나를 극복하고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동력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함께 잘사는 나라를 위해 도전하면서, 근원적인 곳에서부터 공정과 정의가 자리 잡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정직한 땀과 소박한 꿈이 존중받는 나라를 만들어나가겠다. 예수님의 사랑과 축복이 온 가정에 가득하시길 기원한다"고 다짐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