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38노스 "北, 탄도미사일 발사용 새 잠수함 진수 준비 중인 듯"

北, 곧 SLBM 발사하나…긴장감 고조
38노스 "단순한 위치 조정일 가능성도"

  • 기사입력 : 2021년03월28일 12:12
  • 최종수정 : 2021년03월28일 12: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신형 잠수함의 진수를 준비 중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26일 북한의 신포 조선소를 위성으로 관측한 결과를 공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26일 북한의 신포 조선소를 위성으로 관측한 결과를 공개하면서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신형 잠수함의 진수를 준비 중일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다. [사진=38노스 홈페이지 캡처]

관측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24일 이뤄졌다. 관측 결과에 따르면 선박을 수리 및 건조할 때 사용하는 시설인 부유식 드라이독(drydock)이 잠수함 발사 부두 옆에 재배치된 것이 확인됐다.

이 드라이독은 신포조선소 인근 부두에 보통 정박해왔다고 38노스는 전했다.

38노스는 "드라이독은 보통 (잠수함 발사) 부두 옆에 있는 것이 거의 관찰되지 않았다"며 그 이유로 두 가지를 제시했다. 하나는 북한이 수년 간 건설 중인 신형 탄도미사일 잠수함이 거의 완성에 가까워져 출격이 임박했고 미사일 발사가 임박했다는 것, 또 하나는 단순한 위치 조정이다.

38노스는 "아직까지 이 위치에서 발사된 잠수함이 없기 때문에 두 번째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019년 7월 신포조선소를 방문해 개조된 로미오급 잠수함을 시찰했다. 또 북한은 지난 1월 노동당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북극성-5형'으로 추정되는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하기도 했다.

아울러 지난해 11월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는 잠수함 2척을 새로 건조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때문에 북한이 조만간 SLBM을 발사할 수 있다는 관측이 외교가에서 제기되고 있다. 북한은 이달 들어 순항미사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인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의 개량형 발사를 연이어 실시하고 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