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한수원, 이집트 원전 수주 박차…현지 파트너와 협력 본격화

한전기술·현대건설·두산중공업 손잡고 시장 공략

  • 기사입력 : 2021년03월17일 11:33
  • 최종수정 : 2021년03월17일 11: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이 러시아 JSC ASE사가 건설하는 이집트 엘다바 원전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이집트 현지 파트너와 협력을 본격화한다.

한수원은 정재훈 사장이 현지 시간으로 16일 이집트 카이로 페트로젯(Petrojet) 본사를 방문해 페트로젯사와 협력합의서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합의서 체결을 통해 한수원을 비롯한 한국전력기술, 현대건설, 두산중공업은 국내와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원전사업에서 검증된 원전건설사업 경험과 사업수행 능력을 바탕으로 이집트 현지 기업들과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이집트 현지 기술자와 전문가 양성을 지원하고 일회성이 아닌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가운데)이 현지 시간으로 16일 이집트 카이로 페트로젯(Petrojet) 본사를 방문, Petrojet社와 협력합의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수원] 2021.03.17 fedor01@newspim.com

엘다바 원전사업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이집트 정부가 요구하는 현지화요건(현지화 비율 20~35%)을 충족해야 한다. 이에 한수원은 현지 선도 건설사이며 공기업인 페트로젯과 협력을 추진해 사업참여를 위한 기반을 확보했다.

페트로젯은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에서 다양한 플랜트 건설 설계·조달·시공(EPC) 경험과 능력을 보유한 선도 EPC 기업 중 하나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엘다바 원전사업 참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내 국내 원전 기자재 기업들과 이집트 사업에 함께 진출하고 원전 산업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집트 엘다바 원전사업은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 로사톰(Rosatom)사의 자회사인 JSC ASE사가 2017년 이집트 원자력청(NPPA)으로부터 수주, VVER-1200 4개호기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내년부터 본격적인 건설이 시작될 예정이다.

ASE는 해당사업의 터빈건물, 옥외 시설물 등 2차측 분야 EPC를 발주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이를 수주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