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클로즈업] 박영선, 사상 첫 여성 원내대표 이어 첫 여성 서울시장 노린다

삼수 끝에 서울시장 후보 된 헌정사 여성 최초 원내대표
방송기자 출신 높은 인지도가 강점…'비문'에서 '친문 좌장'

  • 기사입력 : 2021년03월02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3월02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박영선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됐다. '무상급식 주민투표' 무산 이후 치러진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삼수' 만이다.

박영선 후보는 1일 후보 수락 연설에서 "여러분의 소중한 뜻을 받들어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바람을 변화의 에너지로 만드는 서울시장이 되겠다"라며 "서울을 사람중심도시, 그린다핵분산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의원 시절, 금산분리법과 경제민주화 재벌개혁, 경찰의 검찰 명력 복종 의무 삭제 등 사법개혁을 선도한 것처럼, 13년 고초 끝에 BBK 진실을 규명하고 최순실의 실체를 밝혀낸 것처럼 인내와 끈기로 서울의 문제를 차근차근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선출된 박영선 후보가 1일 오후 서울시장 후보경선 당선자 발표대회가 열린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후보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2021.03.01 dlsgur9757@newspim.com

◆경선기간 대세론 형성한 박영선 "제 출마 선언과 함께 민주당 지지도도 상승"

박영선 후보는 연초부터 진행된 범여권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줄곧 1위를 달려왔다. 특히 박 후보는 지난달 15일 진행된 첫 후보 토론에서 "제 출마선언 일주일 후부터 민주당 지지율이 오르고 민주당 후보 지지율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전문가들은 '박영선 출마효과'라는 말도 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 후보의 강점은 높은 '인지도'가 꼽힌다. 박 후보는 1982년부터 MBC에 입사한 언론계 출신인사다. 여성 앵커로는 처음으로 심야 뉴스 단독 진행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정계 입문은 2004년 방송사 선배였던 정동영 전 민주평화당 대표 권유로 이뤄졌다. 17대 국회에서 비례대표로 입문한 그는 이후 18대·19대·20대 총선에서 서울 구로을 지역구에서 내리 당선됐다.

박 후보의 인지도는 그가 경선 기간 내내 강조해온 LDS(Low Dead Space) 주사기, 이른바 'K주사기' 일화에서도 드러난다. LDS 주사기는 내용물 일부가 남을 수밖에 없는 보통 바늘 주사기와 달리 내용물을 모두 '쥐어짤 수' 있다.

박 후보에 따르면 LDS 주사기를 개발한 풍림파마텍 대표는 생산 확대를 위한 대기업과의 협조에 부정적이었다. 하지만 박 후보가 직접 전화를 하는 등 '삼고초려'를 해 풍림파마텍 대표를 설득했고 삼성전자와 정부의 도움으로 대량생산이 가능해졌다. 해당 업체 대표는 박 후보 전화를 받은 뒤 "TV에서 본 사람"이라고 답하며 동의했다는 후문이다.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재직 시절 평가도 후하다. 654일간 중기부 장관을 지낸 박 후보는 중기부 공무원 노동조합 설문조사에서 '계속 함께 일하고 싶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또 청 수준이었던 중기부의 위상을 한 단계 끌어올리기도 했다는 평가다. 박 후보 취임 전이었던 2019년 중기부 예산은 10조3000억원이었던 반면 2021년 중기부 예산은 16조8000억원으로 크게 늘어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중소상공인들에 대한 관심도 적지 않았다. 지난해 4·15 총선 당시 선거대책위원회에 몸담고 있던 한 중진 의원은 1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선거 유세차 시장만 가면 '박 장관이 다녀갔다'는 이야기를 해줬다"라며 "소상공인 지원에 박 장관이 적잖은 역할을 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2021.01.12 yooksa@newspim.com

◆'비문'계 첫 여성 원내 사령탑에서 '친문 좌장'까지

박 후보에게는 '여성 최초'라는 타이틀이 따라다닌다. '남초'인 국회에서 박 후보는 여성 최초로 국회 법사위원장을 지낸 바 있다. 또 사법개혁특위 위원장으로서도 권력기관 개혁을 맡아온 바 있다.

특히 야당의 대표적인 저격수로 꼽히기도 한 바 있다.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의 BBK의혹 제기가 대표적이다. 박 후보는 기자시절 BBK 사무실에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인터뷰도 진행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의 후보시절, "제 눈을 똑바로 쳐다보지 못하시죠"라고 말한 것도 회자된 바 있다.

지난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에서 헌정사상 첫 여성 원내대표로 선출되기도 했다. 다만 당시 박 후보는 세월호 특별법 협상과 당 비상대책위원장 선임 문제 등을 놓고 비판에 시달리다 임기를 채우지 못했다. 당시 박 후보는 세월호 특검 후보군 선정 시, '유가족이 직접 특검 후보군 선정에 관여하는 방안'을 관철하지 못한 탓에 비판을 받기도 했다. 특히 문재인 당시 의원이 단식까지 하며 당내 강경 기류가 형성된 가운데 벌어진 일이었던 만큼 '비문'으로 낙인찍힐 정도다.

2017년 대선 후보 경선에서도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도왔다. 이후 후보가 결정되자 박 후보는 '친문 좌장'으로 변신했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과정에서는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식으로 적극적인 '친문 구애 행보'를 펼치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관계가 회복된 것과 관련, 박 후보는 지난 1월 30일, '월말 김어준'에서 "대선을 한달여 앞두고 3시간 동안 그동안 섭섭했던 얘기를 했다"며 "3시간 털어놓고 나니 섭섭했던 것도 다 사라졌다. 문 대통령은 딱 '얘기 다 했습니까, 내일부터 나랑 항상 같이 다닙시다' 하더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시절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2018.11.08 yooksa@newspim.com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1960년 경남 창녕 출생 △서울 수도여고 △경희대 지리학과 △서강대 언론대학원 언론학 석사 △MBC 경제부장 △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재벌개혁특위 위원장 △제19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제20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제17·18·19·20대 국회의원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