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뉴욕증시] 금리 상승 불안 속 기술주 반등에 혼조…다우 1.5%↓

  • 기사입력 : 2021년02월27일 06:16
  • 최종수정 : 2021년02월27일 06: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6일(현지시간) 혼조 마감했다. 전날 급등한 국채 금리는 이날 다소 잠잠한 모습을 보였지만 경기 회복에 따른 물가 상승 기대는 여전했다. 최근 약세를 보인 기술주는 반등에 성공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69.64포인트(1.50%) 내린 3만932.37에 마감했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8.19포인트(0.48%) 하락한 3811.15로 집계됐다.

다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72.91포인트(0.56%) 오른 1만3192.34로 마쳤다.

주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1.8% 내렸으며 나스닥 지수와 S&P500지수는 각각 4.92%, 2.45% 하락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투자자들은 최근 상승 추세를 보여온 국채금리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경기 개선 기대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확대할 것이라는 전망은 최근 국채금리를 1년간 최고치로 띄웠다.

이날 국채 시장에서는 금리가 하락했지만, 주식 투자자들은 전날 금리 급등 이후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이번 주 통화정책 청문회에 출석해 연준이 물가 목표를 달성하는 데 3년 이상이 걸릴 수 있다며 조기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과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를 잠재우려고 노력했지만, 시장은 쉽사리 이를 받아들이지 않는 분위기다.

더 웰스 얼라이언스의 에릭 디턴 상무이사는 로이터통신에 "계속해서 금리가 빠르게 오르면 시장은 그것을 좋아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여기서 패닉 할 이유를 보지는 않으며 이것은 뒤늦은 후퇴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UBS의 아트 케이신 이사는 CNBC에 "연준이 채권시장의 방향에 대해 제어를 잃었다고 생각하기 시작하면 '긴축발작'에 대한 아이디어가 나타나기 시작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밀러 타박 플러스 코의 맷 말리 수석 시장 전략가는 블룸버그통신에 "높은 금리는 우리가 수년간 받아들여 왔던 높은 밸류에이션을 투자자들이 수용하지 않는 상황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미 의회 하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양책을 처리할 예정이다.

경제 지표는 양호했다. 미 상무부는 1월 개인 소득이 전월 대비 10%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의회가 처리한 9000억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부양안으로 개인당 600달러 지원금 및 주 300달러의 실업수당 추가 보조금이 지원되면서 소득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개인 소비도 2.4% 늘었다.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3%, 전년 대비 1.5% 상승에 그쳤다.

세일즈포스의 주가는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내놓고도 시장 컨센서스에 못 미치는 가이던스를 제시하면서 6.40% 하락했다.

에어비앤비의 주가는 경쟁업체보다 긍정적인 실적을 낸 것으로 나타나면서 13.34% 급등했다.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내놓은 AMC 네트웍스의 주가는 23.59% 뛰었다.

기술주는 반등했다. 애플은 0.22% 상승했고 아마존과 페이스북은 각각 1.17%, 1,15% 올랐다. 다만 테슬라는 이날 0.99% 하락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날보다 4.98% 내린 27.45를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