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르포] 2·4대책 발표 후 김포·인천은?…급매 줄고 토지·주택호가 문의만 '빗발'

30만 가구 공급지 놓고 '설왕설래'…농경지 매도까지 나와
완판된 모델하우스 찾는 젊은층…"무순위 청약이라도 했어야"

  • 기사입력 : 2021년02월06일 09:07
  • 최종수정 : 2021년02월06일 1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정부가 대규모 공급 대책을 내놨지만 당장은 크게 와닿지 않는 분위기에요. 보통 착공까지 최소한 5~6년 이상 걸리잖아요. 부지가 선정됐다고 해도 주변은 다 농경지뿐이라 허가와 토지 보상 등 굵직한 문제가 한두 개가 아니에요."(김포시 북변동 A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

"신혼집을 찾고 있는데 지금 집을 살지 말아야 할지 모르겠어요. 어제 언론을 통해 서울과 인접한 곳에 분양한다고 했는데 과연 정책대로 될지 의문이에요. 3년 전에 떠들썩했는데 지금 너나 할 것 없이 무순위 청약에 뛰어들고 있는데 우리도 그렇게 해야 할 지 고민스러워요."(인천시 미추홀구 전세거주자 김 모씨)

경기도 김포와 인천·고양 부동산시장이 정부의 공급대책 이후 주택과 토지 호가 문의는 늘어난 반면 매도 문의는 줄어든 모습이다.

5일 오전 찾은 김포시 북변동 북변산호아파트 단지 주변 공인중개사무소는 토지 호가를 묻는 이들과 아파트 급매를 철회하는 상반된 분위기를 보였다. 정부가 전날 4년 내 김포와 인천 등에 분당신도시(10만 가구) 보다 많은 가구수를 공급할 계획을 발표 후 토지 호가를 묻는 이들로 '문전성시'였다.

지난 4일 정부는 2025년까지 전국 대도시에 83만 6000가구 규모의 주택 공급하기로 했다. 김포·인천·고양 등에 분당신도시(10만 가구)의 약 3개 규모인 29만 3000가구가 들어선다.

경기도 김포 북변동 인근 필지.[사진=유명환 기자]

◆급매 물량 줄고 토지관련 문의 넘쳐

공급 확대로 김포 인근 부지의 가격이 꿈틀거리고 있다. 경기도 북변로 인근 농경지에서 밭농사를 짓는 이들이 부동산 중개사무실에 전화해 현재 호가를 묻는 문의가 크게 증가했다.

지난해 하반기까지만 하더라도 6000여 건에 달하는 물량이 전반이상 줄어들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김포시 토지거래는 3578건으로 같은 6월(5770건)과 비교해 2192건이나 감소했다.

북변로 A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어제 대책 발표 이후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토지 가격이 어떻게 형성됐는지를 묻는 전화가 오고 있다"고 말했다.

아파트 급매 물량이 쏙 들어갔다. 김포 북변로에 있는 한강메트로자이 105동 전용 104.65㎡ 27층은 지난 3일까지만 하더라도 급매로 4억 8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지금은 급매로 나온 물량이 없어 가격이 이틀 전보다 5000만원이 오른 5억3000만원에 내놓고 있다. 올 초 해당 단지의 평균 매매가격은 4억원 선에서 거래됐지만 한 달 사이 1억 3000만원이 상승한 것이다.

김포골드라인과 가깝고 지난해 7월 준공된 신축인 데가 대단지라는 장점이 더해지면서 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게 지역 공인중개사 관계자들 얘기다. 한강메트로자이는 총 431가구(총4개동)로 김포골드라인 걸포복변역까지 도보로 15분 정도 걸린다.

북변로 A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 "어제까지 아파트를 급하게 처분하겠다는 이들이 몇 명 있었는데 생각을 바꾸는 이들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에 위치한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 모델하우스에서 계약 문의 모습 .[사진=유명환 기자]

◆완판된 모델하우스 찾는 40대

인천 지역은 계약이 취소되거나 철회된 물건을 찾는 이들이 보였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에 위치한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 모델하우스에 계약이 철회된 물건을 찾아오는 구매자도 생겨났다.

서울에서 출퇴근한다는 박 모씨는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모델하우스를 찾아왔다"라며 "정부가 공급확대를 내세웠지만 지난 2018년 9·12 대책 당시 오히려 매맷값이 올랐다"며 "당시에 대출금을 받아 아파트를 사지 못한 게 정말 후회스럽다"고 말했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 인근에 있는 송도더샵퍼스트월드 1동 141.16㎡ 32층은 지난해 12월 말까지 7억 8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지금 호가는 4억 7000만원 오른 12억 5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 단지와 한 블록 떨어진 단지도 급등했다. 송도풍림아이원 3단지 304동 84.94㎡ 1층은 전달(5억 6000마원) 보다 4000마원 오른 6억원에 올라왔다.

연수구 송도아이파크 110동 전용 182.2㎡ 11층은 같은 날 8억 5000만원으로 약 1억원 올랐다. 송도아메리칸타운아이파크의 경우 101동 전용 84.46㎡ 25층이 지난달 1월 25일 7억 9000원으로 500만원 올랐다.

연수구 P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 "어제오늘 아파트 매매를 찾는 이들보다 옥련 1동 주변 주택 물량이 있는지를 묻는 이들이 늘었다"라고 말했다.

인천 연수구 옥련1동은 일반 주택들이 밀집된 곳으로 정부가 인천시에 공급할 물량 중 일부가 옥련1동에 생길 것이란 소문이 이 같은 현상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풀이된다.

옥련1동 G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 "오늘 아침까지 주택을 소유자하고 이들이 전화해 집값이 올랐는지 등에 대해 물었다"라며 "다들 혹시나 하는 마음을 갖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ymh753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