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내일 우즈벡 정상과 올해 첫 정상회담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화상 정상회담 개최
신북방정책 성과 점검, 코로나19 이하 양국 간 협력방안 협의

  • 기사입력 : 2021년01월27일 12:03
  • 최종수정 : 2021년01월27일 12: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일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올해 첫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내일 화상 정상회담을 한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화상회의로 열린 기후적응 정상회의(Climate Adaptation Summit 2021)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그는 "우즈베키스탄은 우리 정부가 중점 추진한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으로 양국은 코로나19 상황에도 에너지 인프라, 보건의료, 디지털산업 등 다양한 분야로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했고, 양국간 우호관계도 꾸준히 다져왔다"며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신북방정책의 성과를 점검하고, 코로나19 상황 이후 회복과 도약을 위한 양국간 협력 방안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다.

강 대변인은 "이를 통해 한·우즈베키스탄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더욱 확대 심화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신북방정책이 본격 가동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