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 변호인단 "이재용 부회장 실형 유감...판결문 검토후 재상고 여부 결정"

이재용 부회장, 징역 2년6개월 실형 선고받아

  • 기사입력 : 2021년01월18일 14:52
  • 최종수정 : 2021년01월18일 1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 변호를 맡은 이인제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는 18일 "재판부 판단에 유감"이라고 밝혔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이날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뇌물 공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변호를 맡은 이인제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1.01.18 sjh@newspim.com

이 변호사는 재판 직후 법원 앞에서 "이 사건은 전 대통령의 직권 남용으로 기업이 자유와 재산권 침해 당한 것"이라며 "그러한 본질을 고려해 볼 때 재판부의 판단은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재상고 여부에 대해서는 "판결문을 검토한 이후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