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산업부 산하 40개 공공기관, 올해 1303억 규모 혁신제품 구매

98개 한국판뉴딜 프로젝트·구매확대 추진
내년 18.5조 자체 투자…3200명 신규채용

  • 기사입력 : 2020년12월21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21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올해 산업부 소관 40개 공공기관이 혁신조달 제도 시행 첫 해인 올해 1303억원 규모의 혁신제품 등을 구매할 전망이다. 내년에는 시설·설비투자 등의 분야에 18조5000억원 이상의 자체투자가 실시되고 지역상품 구입·중소기업 지원 등의 활동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약 6300억원 규모이 지원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성윤모 산업부 장관 주재로 소관 40개 공공기관 기관장이 참석하는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장 회의'를 개최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소관 40개 공공기관은 올해 혁신제품 구매, 공공부문 연구개발(R&D) 결과물 구매 등을 통해 1303억원 규모의 혁신조달 성과를 거둘 전망이다. 혁신조달이란 혁신제품으로 지정된 제품, 공공부문 R&D 결과물 중 혁신적인 신제품을 공공부문이 선도적으로 구매하는 것을 의미한다. 올해가 시행 첫 해다.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019.10.24 jsh@newspim.com

이와 관련해 산업부는 수요 공공기관이 필요로 하는 혁신제품이 다수 공급될 수 있도록 내년 상반기까지 약 50개의 혁신제품을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정부R&D 과제에 수요 공공기관의 니즈가 적극 반영되도록 컨설팅을 제공하는 신규 R&D 사업을 관계부처와 함께 추진한다. 과제 기획·실증 등 R&D 추진 과정에 수요 공공기관 참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40개 공공기관은 디지털·그린 뉴딜 등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뒷받침하기 위해 15개 중점관리·83개 자율확산 프로젝트 등 총 98개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국내 기업의 소재부품장비 기술 자립화를 위해 우선구매 계획 수립, 수요예보제 등을 도입해 소재·부품·장비 구매여건과 예측성을 제고한다. 공공기관간 R&D 공동기획, 실증테스트 확대 등을 통해 소부장 제품 수요창출 및 국산화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40개 공공기관들은 올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의 확산으로 위축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내년도에는 시설·설비투자 등의 분야에 18조5000억원 이상의 자체투자를 실시한다. 지역상품 구입·중소기업 지원 등의 활동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약 6300억원 규모를 지원하는 한편 비대면 화상면접 등 활용해 약 3200여명 규모의 신규채용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 이행과 윤리경영 확산을 위해 안전관리 기본계획 수립·점검을 실시해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통한 고용안정으로 공공서비스의 질 향상에 힘쓸 예정이다. 경영효율화를 위한 자구노력을 전개하고 공공기관장의 친환경차 이용 확대, 성비위 관련 인사규정 도입 등의 제도를 시행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공공기관들이 공공분야 혁신조달·한국판 뉴딜 지원 프로젝트·소부장 구매 확대를 차질없이 추진 함으로서 혁신성장을 위해 솔선해달라"며 "최근 위축된 경기의 활성화에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내년도 예정된 자체투자와 신규채용을 신속히 추진하고 이를 추가 확대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