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강경화 "동북아 방역 협력체, 한반도 평화에 새 기운 불어넣을 것"

'마나마 대화' 연설…코로나19 극복위한 국제협력 중요성 강조

  • 기사입력 : 2020년12월06일 10:57
  • 최종수정 : 2020년12월06일 10: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정부의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의 초청으로 바레인에서 열린 마나마 대화 제1세션 '코로나 팬데믹 글로벌 거버넌스'에 참석해 연설에서 "코로나19가 다자주의 위기를 드러냄과 동시에 국제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일깨워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유엔총회 연설을 계기로 처음 제안한 것이다. 이는 한국·북한·중국·일본·몽골 등 주변국들 간 과거 '전통적인 안보' 개념에서 더 나아가 재해와 재난 등에도 대응하자는 '포괄적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의 초청으로 바레인에서 열린 마나마 대화 제1세션 '코로나 팬데믹 글로벌 거버넌스'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외교부]

강 장관은 또한 "상호 협력을 통해 코로나19와 새로운 보건위기에 대응해 나가야 한다"며 보건위기 대응 능력 강화를 위한 백신의 공평한 접근 보장과 인도적 지원 등 한국의 기여 노력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강 장관은 그러면서 "정부는 코로나19 팬데믹 뿐만 아니라 기후변화, 테러리즘, 사이버안보 등 다양한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서도 국제사회와 지속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질의응답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고도의 기술도 중요하지만 가장 근본적인 것은 신뢰"라며 과학적이고 정확한 정보 공유 등 팬데믹 극복을 위한 국가간 협력의 중요성을 다시금 강조하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한국이 투명성·개방성을 유지하는 가운데 국가간 필수적인 교류 보장 등 코로나19 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중동과 세계 각지의 고위관료, 학계·전문가들을 온·오프라인으로 초청해 개최된 이번 마나마 대화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파이살 빈 파르 한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외교장관, 압둘라티프 빈 라시드 알 자야니 등이 참석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