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의왕시 '월곶~판교 복선전철' 환경영향평가서 주민설명회 개최

  • 기사입력 : 2020년11월12일 15:38
  • 최종수정 : 2020년11월12일 1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의왕=뉴스핌] 박승봉 기자 = 경기 의왕시는 12일 국가철도공단에서 추진 중인 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의 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를 교통안전자전거 교육장에서 개최했다.

시 환경과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된 이날 설명회는 차정숙 부시장, 장태환 도의원, 설명회 주관기관인 국가철도공단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월곶~판교 복선전철은 총연장 40.178㎞로 시흥시 월곶동 일원에서 출발해 안양, 의왕 등을 거쳐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일원에 이르는 노선이다. 2020년 10월 노반실시설계를 착수해 2022년 착공, 2025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으로 의왕시에는 청계동에 1개 정거장이 신설될 예정이다.

의왕시는 12일 국가철도공단에서 추진 중인 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의 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를 교통안전자전거 교육장에서 개최했다. [사진=의왕시] 2020.11.12 1141world@newspim.com

이날 설명회는 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 시행으로 인한 대기질, 수질, 소음·진동, 토양 등 환경에 미치는 영향과 그 저감방안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초안)을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사업과 관련한 질의 시간을 가졌다.

설명회에 참석한 시민은 원터마을 인근으로 노선변경이 가능한지와 역사 위치의 확정여부와 관련한 질문 등이 있었다.

차정숙 부시장은 "수도권 남부지역의 교통편의와 지역발전을 위한 월곶~판교 복선전철 노선의 안전한 이용을 위해 시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며 "국가철도공단에서도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되고 안전한 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람은 오는 13일까지 의왕시청 환경과, 교통행정과, 청계동 주민센터에서 진행하며, 비대면 설명회자료(온라인)는 의왕시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민의견 제출기한은 오는 20일까지로 공람장소에 서면제출 또는 환경영향평가정보지원시스템에 의견을 등록할 수 있다.

1141worl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