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이슈+] 네이버·카카오 라이브커머스, TV홈쇼핑 '정조준'

TV홈쇼핑 수수료 30% 비해 네이버 쇼핑라이브 수수료 3% 수준
수수료 부담 낮은 라이브커머스에 유통사 및 대기업 앞다퉈 입점

  • 기사입력 : 2020년11월10일 14:26
  • 최종수정 : 2020년11월10일 1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최근 출범한 네이버·카카오 라이브커머스가 안방 쇼핑 절대강자인 TV홈쇼핑 아성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라이브커머스는 라이브 스트리밍과 전자상거래(이커머스) 합성어로 모바일 방송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플랫폼을 통칭한다.

양대 포털은 우선 저렴한 판매수수료를 앞세워 판매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판매자들은 더 많은 할인 혜택으로 TV홈쇼핑에 매료됐던 구매층을 빠르게 흡수, 안방 곳간을 열어젖히고 있다. 수수료 부담이 줄으든 판매자와 할인 혜택이 커진 소비자간 선순환 사이클이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10일 네이버에 따르면 '쇼핑라이브'가 정식 오픈 3개월 만에 누적 방송뷰(view) 3000만을 넘어섰다. 네이버 쇼핑라이브의 지난달 판매자 수와 라이브 콘텐츠 수는 8월 대비 각각 2배, 3배씩 증가했다. 특히 지난달 중소상공인의 쇼핑라이브 총 거래액은 8월 대비 약 3배나 늘었다. 

카카오는 지난달 12일 '카카오쇼핑라이브'를 정식 출범했다. 지난 5월 베타 서비스 시작 이후 25회 방송 만에 누적 시청 횟수 500만회를 기록했다. 지난 7월 베타서비스 중에도 반스 애너하임 콜렉션 선공개에서 38만명의 시청자를 불러모았다. 뷰티제품 코스알엑스 패드 라이브에선 단번에 5000세트를 팔았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캐빈하우스 텐트·의류할인 방송에선 4억원 판매고를 달성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카카오 라이브 쇼핑 방송 사진. [사진=카카오] 2020.11.10 swiss2pac@newspim.com

교보증권은 올해 국내 라이브커머스 시장 규모를 4000억원 수준으로 추정한다. 아울러 라이브커머스 시장 규모가 오는 2023년엔 10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TV홈쇼핑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TV홈쇼핑 7개 사업자 총 취급액은 20조5748억원. 증권가 전망대로면 수년 내 '안방쇼핑' 새판짜기가 불가피해 보인다.

◆ 수수료, TV홈쇼핑 30% Vs. 네이버 라이브커머스 3%

라이브커머스와 TV홈쇼핑은 방송을 통해 상품을 판다는 면에선 유사하지만 수수료만 놓고 보면 한참 기울어진 운동장이다. 판매자는 TV홈쇼핑에선 거래액의 약 30%의 수수료를 내야하지만, 라이브커머스에선 3%(네이버) 또는 10~20%(카카오) 수준이다. 

한국TV홈쇼핑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TV홈쇼핑 판매수수료율은 28.8%에 달했다. 제조사가 1000원짜리 상품을 TV홈쇼핑을 통해 판매하면 송출수수료 122원, 물류콜센터 135원, 홈쇼핑 수수료 31원 등 총 288원을 판매수수료로 내야한다. 특히 중소기업 판매수수료율은 30.6%에 달했다.

이처럼 높은 판매수수료는 전체 수수료의 42.4%를 차지하는 송출수수료가 원인이다. 송출수수료는 유료방송사업자(IPTV, 위성, 케이블TV)에게 채널을 배정받고 지불하는 비용을 말한다. TV홈쇼핑 7개사는 지난해 송출수수료로 1조5497억원을 지불했다. 더군다나 이 비용은 1조1309억원(2015년) → 1조2086억원(2016년) → 1조2963억원(2017년) → 1조4304억원(2018년)으로 매년 1000억원 안팎으로 증가했다.

김한경 교보증권 연구원은 "홈쇼핑과 비교해 라이브커머스는 비교적 낮은 수수료를 부과한다"며 "라이브커머스 업체들은 자신들이 보유한 플랫폼을 통해 직접 동영상을 송출하고 실시간 채팅으로 콜센터를 대체하기 때문에 송출수수료나 콜센터비용 등이 수반되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 플랫폼, "집에 TV 1대씩 다 있어" vs "4500만명 쓰는 카톡"

라이브커머스는 플랫폼에서도 TV홈쇼핑에 밀리지 않는다. 모든 가정에 TV가 한 대 이상씩 있다면, 모든 이가 스마트폰을 들고 다닌다. 여기에 국민메신저 '카카오톡'과 국내 국내 1위 검색포털 '네이버' 플랫폼은 TV홈쇼핑 이상의 파급력을 지닌다.

카카오 측은 "카카오쇼핑라이브는 카카오톡 채널로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높은 접근성을 자랑한다"며 "쇼핑라이브·쇼핑하기·선물하기·톡채널에선 방송 예정일 알림설정과 다시 보기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카톡 채팅을 통해 판매자와 소비자간 긴밀한 소통을 지원한다"며 "방송 중 상품에 대한 궁금한 점을 실시간 문의하고 상품기획자, 전문가로부터 답변을 곧바로 받는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낚시용품 쇼핑라이브 장면. [제공=네이버] 2020.11.10 swiss2pac@newspim.com

카카오쇼핑라이브 톡채널은 현재까지 120만명의 친구를 모집했다. 라이브방송이 있을 때마다 푸시·알람 메시지를 통해 빠르게 시청자를 끌어모았다. 카카오는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방송을 카카오톡 샵(#)탭을 통해 송출 중이다.

그 결과 카마오쇼핑라이브에 삼성전자, 소니, 아모레퍼시픽, 에스티로더, 러쉬(LUSH), 코스알엑스, 로마메르시에, 내셔널지오그래픽, 게스(GUESS), 안다르, 현대백화점, 오뚜기 등이 입점했다.

◆ TV홈쇼핑 사업자만 '방송' vs 누구나 '방송'

네이버는 모바일 장점을 십분 활용해 라이브커머스 세계의 '유튜브'를 꿈꾼다. '판매자=소비자'를 하나로 묶는 전략으로, 누구나 쇼핑라이브 방송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카카오가 상품·방송기획·운영을 총괄하는 라이브커머스 전담팀을 구성하고, 홈쇼핑처럼 스튜디오 촬영을 하는 것과 구분된다.

실제 네이버 쇼핑라이브에선 충남 금산에서 패션 매장을 운영하는'모노타임'은 10월에만 7회 방송을 진행하며 42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런던 현지에서 패션잡화를소개하는'런던매니아'는 90분간 1500만원의 매출고를 기록했다. 심지어 포항 수산물 입찰 현장에서도 오징어 판매 방송이 올라오기도 했다. 

네이버 측은 "쇼핑라이브 성장 배경엔 낮은 진입장벽과 편리함이 있다"며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어디서나 라이브를 진행할 수 있다. 또 판매자들은 별도 스튜디오나 전문 장비가 없어도 쉽게 '1인 라방(라이브방송)'에 도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판매자가 직접 상품을 소개하고 고객과 소통하기 때문에 진정성 있는 콘텐츠가 많아지고 있다"며 "이는 단골 고객 확보와 매출 향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박지원 교보증권 연구원은 "라이브커머스는 판매자에게 방송에 대해 더 높은 자율권을 부여하고 다양한 상품군을 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홈쇼핑과 차별화된다"고 진단했다.

네이버 쇼핑라이브엔 롯데·현대·갤러리아백화점, 롯데·현대·신세계아울렛 등 대형 유통업체를 비롯 강원도·여수시  전통시장 등이 둥지를 틀었다. 또 삼성전자, 쿠첸, 캐논, LG생활건강, CJ제일제당, 매일유업, 시디즈 등이 입점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