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리제네론 "코로나19 항체칵테일, 병원 진료 대폭 감소 확인"

리제네론, 비 중증 환자 800명 대상 임상 결과 공개
'REGN-COV2' 투여, 위약보다 병원 진료 57% 적어

  • 기사입력 : 2020년10월29일 07:54
  • 최종수정 : 2020년10월29일 07: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된 미국 생명공학 회사 리제네론(NASDAQ: REGN)의 항체칵테일이 비 중증 환자 대상 임상시험에서 병원 진료 횟수를 대폭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28일(현지시간) 리제네론은 경미하거나 보통 수준의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약 800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리제네론은 29일 동안 'REGN-COV2'을 투여받은 환자의 병원 진료 횟수는 위약을 받은 환자보다 57% 적었다고 밝혔다. REGN-COV2는 2가지 단일클론항체를 섞은 항체칵테일이다.

회사는 또 50세 초과, 비만, 심혈관 질환, 대사이상, 폐·간·신장 질환 등 가운데 1가지 이상의 위험 요인을 가진 환자 중 병원 진료 횟수가 대폭 감소한 비중은 약 72%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달 리제네론은 REGN-COV2이 비입원 코로나19 환자의 바이러스 수준을 줄이고, 증상을 개선했다는 임상 초기 결과를 발표했다. 회사는 이날 발표된 데이터는 이러한 결과를 뒷받침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코로나19에서 회복한 트럼프 대통령은 REGN-COV2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승인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해당 물질이 미국민에게 무료로 제공되기를 원한다고도 했다.

이달 앞서 리제네론은 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회사의 유통 대비 물량은 약 5만회분이다.

리제네론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