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코로나19 음성 판정

"카멀라 해리스 부부도 음성"

  • 기사입력 : 2020년10월03일 01:37
  • 최종수정 : 2020년10월03일 01: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2일(현지시간)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질과 내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하게 돼 기쁘다"면서 "걱정의 메시지를 보내준 모두에게 고맙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든 전 부통령은 "나는 이것이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손을 씻어라'는 것을 상기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검사를 담당한 의사 케빈 오코너도 성명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는 오늘 PCR(유전자 증폭 기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코로나19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10.03 mj72284@newspim.com

이날 새벽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과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부부는 호프 힉스 백악관 보좌관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지 하루 만에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 등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경미한 증상만을 보이고 있다며 빠른 회복을 기대했다.

앞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트럼프 여사의 빠른 쾌유를 빌면서 대통령과 그의 가족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전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대선에서 경쟁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진행된 1차 대선 TV토론에서 맞붙은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약 5m 이상 떨어져 있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아내와 함께 검사를 받았다.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전 부통령의 러닝메이트 카멀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상원의원 부부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해리스 의원은 예정대로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로 향해 유세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