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인민은행, 사실상 기준금리 'LPR' 5개월 연속 동결

  • 기사입력 : 2020년09월21일 11:16
  • 최종수정 : 2020년09월21일 1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 인민은행이 사실상의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를 다섯 달 연속 동결했다.

21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년만기 LPR을 전달과 같은 3.85%로, 5년 만기 LPR을 전달과 같은 4.65%로 유지한다고 공시했다. 이로써 인민은행은 지난 4월 1년 만기 LPR을 4.05%에서 0.2% 포인트 낮춘 3.85%로, 5년만기 LPR을 4.75%에서 0.1% 포인트 낮춘 4.65%로 인하한 후 다섯 달 연속 동결 조치했다.

시장에서는 중국 경기회복세가 더욱 뚜렷해지면서 정책의 완화수위를 축소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앞서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에 이어 LPR 금리 또한 동결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했었다. 앞서 지난 15일 인민은행은 1년 만기 MLF 금리를 2.95%로 동결했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중국 인민은행.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