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최종건, 日엔 "수출규제 조속 철회"... 中엔 "코로나19 입국 편의" 요청

방미 앞두고 주한 일본대사와 중국대사 만나 현안조율

  • 기사입력 : 2020년09월08일 08:36
  • 최종수정 : 2020년09월08일 0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곧 방미를 앞둔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7일 주한 일본대사, 중국대사와 처음 만나 양국 간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최 차관은 먼저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수출규제의 조속한 철회를 요구했다. 잇달아 만난 주한 중국대사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소통과 입국 편의 관심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최종건 외교부 1차관(오른쪽) photo@newspim.com

최 차관은 이날 오전 11시 외교부 청사에서 도미타 고지(冨田浩司) 주한 일본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한일관계에서 앞으로가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지난해 말 한일 정상회담에서 확인된 바와 같이 대화를 통해 양국 간 현안 해결을 모색해 나간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특히 "강제동원 문제에 대해서는 사법부의 결정을 존중하는 가운데 피해자가 수용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한일 외교당국의 지혜가 필요하다"며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최 차관은 이날 오후 4시 같은 장소에서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를 접견하고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중 정상을 포함해 각 급에서 긴밀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양국이 코로나19 상황을 잘 극복하면서 한중 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코로나19 상황에서 '한중 신속통로' 개설·운영 등을 통해 양국 민간 교류가 지속되고 있는 것을 평가하면서 한국인의 중국 입국 편의 제고를 위한 중국 측의 지속적 관심과 적극적 협조를 당부했다. 싱 대사는 최 차관의 평가에 공감을 표하고 앞으로도 양국민간 원활한 교류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각각 약 40분씩 진행된 이날 면담은 코로나19 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마스크를 쓰고 악수 대신 팔꿈치를 부딪치는 인사를 통해 시작됐다.

지난달 18일 취임한 최 차관은 같은 달 31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한미 간 현안 전반을 논의한 데 이어 지난 2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첫 전화통화를 하는 등 활발한 외교행보를 보이고 있다. 최 차관은 조만간 미국을 방문해 비건 부장관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등 외교·안보 현안을 직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