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최종건 외교 1차관, 비건 美 부장관과 첫 통화…"빠른 시일 내 만나자"

최 차관 "투명한 소통 지속" 강조…비건 부장관 "긴밀히 협력"

  • 기사입력 : 2020년09월02일 11:08
  • 최종수정 : 2020년09월02일 11: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2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빠른 시일 내에 만나자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외교부는 이날 비건 부장관의 요청으로 전화통화가 이뤄졌다며 "양측은 조속히 만나 양국관계 전반과 지역정세에 대해 논의키로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왼쪽부터)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사진=뉴스핌 DB]

이번 전화통화는 최 차관 취임 이래 외국 카운터파트와 갖는 첫 번째 통화다.

비건 부장관은 최 차관의 취임을 축하하며 한미동맹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 양측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최 차관은 지난 3년간 양국 정부가 거두어온 성과를 평가하면서, "한미간 현안들에 대해서도 안정적으로 다뤄 나갈 수 있도록 투명한 소통을 지속하자"고 답했다.

한편 최 차관은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 정책자문위원, 국가안보실 평화군비통제비서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부교수, 국가안보실 평화기획비서관 등을 거치며 대미외교와 북한 비핵화 등에서 풍부한 실무경험을 쌓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40대 젊은 차관인 그는 미국과의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 협상, 남북관계 개선의 '동력' 확보를 위한 북미대화 재개, 강제징용 문제 등으로 삐걱거리는 한일관계 개선 등 어깨가 무겁다는 관측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