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홍콩 행정수반 캐리 람 등 11명 제재..미중 갈등 증폭

  • 기사입력 : 2020년08월08일 02:31
  • 최종수정 : 2020년08월08일 02: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정부는 7일(현지시간) 홍콩의 정치적 자유 억압에 관련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비롯한 홍콩과 중국의 전현직 관리 11명에 대해 제재를 부과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에 제재를 부과하도록 한 법안에 따른 것이다. 

로이터통신에 의하면 미 재무부가 이날 발표한 제재 대상에는 홍콩 행정 수반인 람 장관을 비롯, 홍콩 경찰 책임자 크리스 탐과 전임자인 스티븐 로, 존 리 보안부 장관,테레사 청 법무장관 등이 포함돼 있다. 이밖에도 중국 정부 국무원의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샤 보오룽 주임과 쟝 샤오밍 부주임, 뤄 후이닝 홍콩연락사무소장도 제재 대상에 올랐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캐리 람은 베이징 당국의 자유와 민주적 절차에 대한 억압 정책에 대한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행정 책임자"라고 지적한 뒤 "미국은 홍콩인 편에 서 있으며 그들의 자치권을 훼손한 이들을 대상으로 우리의 수단과 권한을 사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이번 조치로 제재 대상자들의 미국내 자산은 동결되며 미국인과의 거래도 금지된다고 전했다. 

이번 제재 조치로 최근 홍콩 보안법 사태와 남중국해· 대만 문제, 총영사관 폐쇄, 중국 소프트웨어 기업 제재 등을 놓고 날카롭게 대립해온 미중의 갈등이 한층 증폭될 전망이다.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좌)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