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재용 부회장 '운명의 날'…초조한 삼성, 수사심의위 결과 '촉각'

26일 수사심의위…양측 법리 대결 거쳐 오후 늦게 결론
삼성 "檢, 피의사실 유포…유죄 심증 굳히려는 시도"

  • 기사입력 : 2020년06월26일 06:01
  • 최종수정 : 2020년06월26일 09: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삼성 경영권 승계 의혹과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기소 타당성을 검토하는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가 26일 개최된다. 삼성은 초조함 속에서 수사심의위원회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날 재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삼성은 수사심의위 위원들을 변호인단이 충분히 설득, 불기소 권고를 받아낼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을 보이면서도 한편으로 기소 권고라는 최악의 상황을 맞닥뜨릴 수 있다는 극도의 초조한 모습도 엿보인다.

대검 수사심의위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5시50분까지 비공개로 진행된다.

위원회는 오전에 양측이 전달한 의견서를 살펴보고 오후에 검찰과 삼성 변호인단의 프리젠테이션을 청취한 후 의견 진술을 거칠 예정이다. 결론은 당일 오후에 나올 전망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불법 경영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결과를 대기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2020.06.08 alwaysame@newspim.com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서 주가 조작이 있었는지, 또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변경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문제와 연관됐는지 여부가 핵심이다.

삼성 측은 합병 과정이 법에서 정해진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진행됐다는 점을 강조하며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 역시 문제가 없다는 회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4일 삼성이 삼성증권을 통해 합병 성사를 위해 고의적으로 시세 조종을 했다는 의혹과 일부 언론 보도가 나왔지만 삼성은 "당시 자사주 매입은 사전에 매입 계획을 투명하게 공시하였고 매입 절차를 정한 관련 규정을 엄격히 준수, 적법하게 진행됐다"고 반박했다.

이 부회장이 기소될 경우 삼성 전체에 부정적 이미지가 씌어질 수 있다는 점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검찰 수사와 직접적으로 관계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물산의 경우 대외 신인도에 직접적으로 부정적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삼성은 보고 있다.

아울러 기소될 경우 사법당국에 이 부회장이 수 십여 차례 불려다니면서 또 다시 경영 활동에 지대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이 부회장은 이미 여러 차례 재판을 받아야 했고 1년 가량 수감되기도 했다.

또한 삼성은 코로나19 장기화, 미중 패권전쟁, 한일 갈등 심화 등 전대미문의 경제위기 속에 사법 리스크까지 덮칠 경우 이재용 부회장이 밝힌 '뉴 삼성 비전' 달성도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우려하고 있다.

삼성은 이달 초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 수사심의위를 앞두고 검찰이 재차 여론전에 돌입했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재계 관계자는 "검찰이 수차례 압수수색을 진행하고도 물증을 확보하지 못 한 상황에서 확인되지 않은 피의사실을 유포하며 유죄 심증을 굳히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고 했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