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중국 증권신문 헤드라인(4/17)] 마오타이 시총 1위, 부동산 시장 회복 기류

  • 기사입력 : 2020년04월17일 11:06
  • 최종수정 : 2020년04월17일 11: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17일 중국증권보(中國證券報), 상해증권보(上海證券報), 증권시보(證券時報), 증권일보(證券日報) 등 중국 4대 증권신문에 실린 헤드라인 기사를 통해 금일 중국 증시를 둘러싼 주요 이슈와 동향을 살펴보고자 한다.

◆ 3월 70개 대·중형 도시 부동산가격 소폭 상승

: 상해증권보, 증권일보

16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중국 70개 대·중형 도시의 월간 주택 판매가격 보고서'를 통해 3월 70개 대·중형 도시의 부동산 가격이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4대 1선 도시의 신규 분양주택 판매가격은 전월 대비 0.2% 정도 상승할 전망이다. 도시별로 살펴보면 베이징(北京)은 전월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하고, 상하이(上海)와 선전(深圳)은 각각 전월 대비 0.1%와 0.5% 상승, 광저우(廣州)는 전월 대비 0.5%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4대 도시의 기존 주택 판매가격 또한 전월 대비 0.5%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과 상하이, 선전이 각각 0.2%, 0.3%, 1.6%씩 오르고 광저우가 0.2% 하락할 전망이다.

이밖에 31개 2선 도시의 신규 분양주택 판매가격은 전월 대비 0.3% 상승하고, 기존 주택 판매가격은 전월 대비 0.2%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35개 3선 도시의 신규 분양주택과 기존 주택 판매가격은 각각 전월 대비 0.2%와 0.1%씩 상승할 것으로 보고서는 예측했다.

중국 부동산 중개업체 중위안부동산(中原地產)의 장다웨이(張大偉) 수석 애널리스트는 "중국 당국이 '주택은 거주용이지 투기용이 아니다(房住不炒)'라는 부동산 투기 방지 기조는 유지하는 가운데 부동산 시장의 안정적 운용을 위한 정책적 지원책을 제시하면서, 부동산 시장이 점차 활기를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16일 마오타이는 시가총액 1조5000억 위안(약 260조원)을 돌파하며 중국 본토 증시 A주에서 시가총액 1위를 차지했다.

◆ 마오타이 시총 260조 돌파, A주 최고 몸값

: 증권시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주가 고공행진을 이어간 중국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臺·600519.SH, 이하 마오타이)가 중국 A주(중국 본토 증시에 상장된 주식)에서 시가총액 1위 자리를 차지했다.

16일 마오타이는 1197.1위안으로 마감, 시가총액 1조5000억 위안(약 260조원)을 돌파하며 기존 A주에서 가장 높은 시가총액을 보유하고 있던 공상은행(工商銀行, 시총 1조3800억 위안)을 앞질렀다. 이로써 마오타이는 A주에서 가장 몸값이 높은 종목으로 떠올랐다. 

올해 들어 상하이 종합지수는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하락세를 걷고 있지만, 마오타이의 주가는 올해 들어 1.19% 상승하며 '안정자산'으로 평가받고 있다. 

마오타이주에 대한 해외투자자들의 투자 열기도 뜨겁다. 4월 15일과 16일 이틀간 마오타이를 매입한 해외 자금 규모는 9억8100만 위안과 10억1300만 위안을 기록했다. 이틀 연속 가장 많은 규모의 북상자금(北上資金,홍콩을 통한 A주 투자금)이 마오타이 주에 유입됐고 특히, 4월 16일에 후구통(滬股通, 홍콩 및 외국인 투자자의 상하이 증시 투자)을 통해 유입된 자금은 마오타이 당일 전체 거래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 인민은행 "소액대출 규모 확대, 선별적 지준율 인하 조치 지속"

: 중국증권보

16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실물경제 특히 중소기업 발전을 위해 선별적 지준율 인하, 재대출 등의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소액대출 규모와 적용 대상 범위를 빠르게 늘려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간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경제가 큰 타격을 입자, 금융 역주기 정책 역량을 확대하기 위해 금리 인하 및 대출 우대 정책을 쏟아냈다.

이러한 이유로 지난 1분기 중국 신용대출 규모는 7조1000억 위안으로 늘어, 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구체적으로 위생·사회, 소매업, 교통·운수·우편 관련 업종의 대출이 크게 상승했다. 3월말 기준 위생·사회 관련 업종의 대출 규모는 17.1%, 소매업 관련 업종의 대출은 8.4%, 교통·운수·우편 관련 업종의 대출은 13.3% 증가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