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총선 밀착] 하태경 "부울경 석권 목표로 뛰겠다…과반 승리 1등 공신 될 것"

하태경, 주먹인사·셀카로 주민들과 소통
"글로벌미래교육특구 만들겠다…4차산업혁명시대 이끌 것"

  • 기사입력 : 2020년04월09일 06:19
  • 최종수정 : 2020년04월09일 1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번 총선에서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석권을 목표로 뛰겠다. 미래통합당 과반 승리에 1등 공신이 될 것이다."

4·15 총선에서 부산 해운대갑 3선에 도전하는 하태경 미래통합당 후보가 8일 오후 지역 유세에서 이같이 말했다. 해운대갑에서 재선을 이뤄낸 하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총괄본부장을 맡았다.

하 후보는 총선을 앞두고 각종 인터뷰 등 빡빡한 스케줄에도 시간을 내 오후 4시부터 구해운대철도에서 선거유세에 나섰다. 핑크점퍼를 입은 하 후보는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셀카(기념사진)을 찍자고 권하며 친근하게 다가갔다.

하 후보를 알아본 시민은 "하태하태 하태경! 이번 선거에서 무조건 2번 찍겠습니다"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에 하 후보는 "감사합니다"라고 답하며 주먹인사를 청했다.

20대의 대학생 남성이 사진촬영을 부탁하자 흔쾌히 응했다. 하 후보는 촬영을 마친 뒤 "코로나19로 사이버 강의를 듣는데 상황이 어떤가"라고 묻자 대학생은 "유튜브에 올라오는 영상을 시청한다. 꼭 당선되기를 바란다. 화이팅"이라고 화답했다.

[부산=뉴스핌] 김태훈 기자 = 8일 부산 해운대갑 하태경 미래통합당 후보가 주민과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04.08 taehun02@newspim.com

8년간 지역구를 지킨 만큼 현안을 꿰뚫고 있는 하 후보는 해운대를 '글로벌미래교육특구'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공부에 국경이 어딨나. 국제표준시험인 국제바칼로레아(IB)를 해운대에 시범 도입해 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 갈 것"이라며 "주입식 교육을 폐지하고 토론식 논술 시험을 도입해 대한민국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해운대갑을 탈환하기 위해 '저격수' 유영민 후보를 공천했다. 그러나 8년간 지역구를 지켜온 하 후보는 국민들에게 꾸준한 신뢰를 받아왔다.

부산MBC가 한길리서치센터에 의뢰해 지난 5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갑 선거구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705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7%, 응답률 9.2%,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를 실시한 결과 하 후보는 53.1%의 지지율로 유 후보(35.8%)를 크게 따돌렸다.

하 후보는 부울경 석권을 목표로 뛰고 있다. 그는 부울경이 문재인 정권의 소득주도성장으로 가장 심하게 타격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하 후보는 "(경제가) 더 이상 악화되는 것은 막아야 한다"며 "민주당이 이번 총선에서 과반을 넘게 되면 대한민국의 경제방향을 잃게 된다. 반드시 낙동강 벨트를 사수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해운대 주민과 친근하게 소통하기로 소문난 하 후보는 자신의 장점으로 '소신'을 꼽았다. 그는 "주민들이 신뢰를 보내주시는 이유가 '하태경식 소신정치'"라며 "상대편이 잘했으면 칭찬해주고, 내부에서 문제가 생기면 지적도 한다. 앞으로도 이런 정치를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1968년 부산에서 태어난 하 후보는 서울대 물리학과를 입학한 뒤 전두환 정부 집권기를 겪으며 학생운동에 뛰어들었다. 1991년에는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조국통일위원회 간부로 활동하다가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고 병역을 면제받기도 했다.

북한인권운동가로 전향한 하 후보는 2011년 국가인권위원회로부터 대한민국인권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후 2011년 한나라당 입당제의를 받았고, 이듬해 19대 총선에서 해운대구·기장을에서 당선돼 금뱃지를 달았다. 이후 20대 총선에서는 해운대갑에 당선되 하 후보는 바른정당, 새로운보수당을 거쳐 미래통합당에 합류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후보가 대학생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2020.04.08 taehun02@newspim.com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