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총선 판세] 호남 독식 꿈꾸는 與...산전수전 고수들도 '추풍낙엽' 위기

기사입력 : 2020년04월02일 06:28

최종수정 : 2020년04월02일 06:28

'호남기반' 민생당, 총선 2주 앞두고 1%대 지지율 '고전'
與 "호남출신 이낙연 공동선대위원장 앞세워 호남표 끌어온다"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4·15 총선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진보진영의 최대 표밭인 호남 민심을 잡기위한 범여권의 막판 줄다리기가 치열하다.

국민의당의 '녹색돌풍'이 거세게 불었던 2016년과 달리 이번 총선에선 '더불어민주당·민생당·무소속' 간 3파전 구도가 뚜렷하게 형성됐다.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으로 흩어졌던 옛 국민의당은 민생당으로 통합·재정비해 집토끼 단속에 나섰고, 탈당한 일부 의원들은 무소속으로 출마해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민주당은 옛 국민의당 세력이 사분오열된 틈을 노려 흔들리는 호남 표심을 싹쓸이하겠다는 구상이다. 

제21대 총선 전북·전남 주요 격전지

◆ 민생당으로 재정비한 舊국민의당, 2% 지지율 '고전'

전북·전남의 옛 국민의당(민생당·무소속) 지분은 80%에 달한다.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안풍(安風)'이 거세게 불며 호남 유권자들은 국민의당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보냈다. 총 20개 선거구 가운데 5곳을 제외한 전 지역구에서 국민의당 후보자들이 당선됐다. 국민의당은 든든한 '뒷배' 호남을 주요 기반으로 삼고 단숨에 원내 3당(38석)으로 올라섰다. 

그러나 2017년 5월 대선 패배 후 바른정당과 합쳐 세를 키우는 과정에서 파열음이 생겼다. 호남계 의원들이 무더기로 탈당하면서 국민의당은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으로 갈라섰고, 평화당은 또 다시 대안신당으로 쪼개졌다. 지난한 계파 다툼이 계속되면서 호남계 3당의 원내 존재감은 퇴색한 지 오래다. 총선을 목전에 두고 이들 정당이 통합한 민생당이 출범했지만 이미 떠난 호난 민심을 되돌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민생당은 출범 이래 1%대 지지율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3월4주차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생당의 광주·전라 지지율은 2%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20대 총선 직전인 2016년 4월 2주차 같은 기관 조사에서 광주·전라 지역의 국민의당 지지율이 37%였던 것과 비교하면 그야말로 처참한 성적표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같은 기간동안 호남 지지층을 단단히 결집시켰다. 20대 총선 당시 20%선을 웃돌았던 민주당의 전라·광주 지지율은 현재 두 배이상 올랐다. 올해 3월 4주차 한국갤럽 조사에서 전라·광주 지역 민주당 지지율은 56%로 집계됐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130석 획득을 목표하고 있다. 지난 총선보다 20석 높은 목표치로, 호남을 탈환하면 이를 달성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지난달 30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지난번에는 무엇보다 호남에서 국민의당에 의석을 많이 잃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기자와 만나 "정세균 총리·이낙연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두 사람만으로 호남 표심은 다 잡았다고 본다"며 "이변이 없는 한 호남 의석은 싹쓸이 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 전 총리는 총선 국회의원 후보 등록 후 첫 지원유세지로 고향 전남을 찾았다. 이 전 총리는 지난 29일 군산, 남원, 순천을 차례로 방문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등록 첫 날인 지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이낙연 후보가 등록을 마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0.03.26 dlsgur9757@newspim.com

◆ 민주당·무소속 후보 '강세'…격전지는 목포·군산 

가장 눈길을 끄는 지역은 목포다. 4선 박지원 민생당 의원의 '아성'에 김원이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중앙일보가 지난달 31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김원이 41.2% vs 박지원 31.2% vs 윤소하 15.9%' 구도로, 김원이 민주당 후보가 앞서가는 형국이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전주 병에선 김성주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민주당의 '정동영 저격수'로 나섰다. 5선에 도전하는 정동영 의원은 최근 여러 여론조사에서 김 후보에게 더블스코어 차이로 밀리는 분위기다. 

군산과 순천·광양·곡성·구례 갑, 남원·임실·순창에선 무소속 후보들이 저력을 발휘하고 있다. 

군산에 출마하는 국민의당·바른미래당 출신의 김관영 무소속 의원은 신영대 민주당 후보와 엎치락 뒤치락 접전을 펼치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 신설된 선거구인 순천·광양·곡성·구례 갑에선 기호 1번과 기호 10번 후보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소병철 민주당 후보와 무소속 노관규 후보다. 민주당 인재로 전략공천 된 소 후보와 순천시장을 지내며 밑바닥 민심부터 샅샅이 훑어온 노 후보 간 맞대결에서 최종 승자는 누가 될 지 관심이 모아진다. 

남원·임실·순창에선 현역 이용호 무소속 의원과 이강래 전 민주당 원내대표가 승부를 겨룬다. 지역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는 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chojw@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골든부츠 손흥민, 월드컵까지 쭉"…시청률 폭발·접속마비까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르며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국내외에서 쏟아진 찬사와 환호에 선수도, 소속팀도, 조국도 기뻐했다. ◆ '단짝' 해리케인도, 소속팀도 함께 달렸다…"전혀 다른 클래스, 자격 충분"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2득점을 올렸다. 올 시즌 EPL 22, 23호 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에 5대0으로 크게 이겼다. 2022-05-23 10:55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