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극복!코로나] 트럼프도 총력전..'1241조원 부양책에 국민에 직접 수표 지급' 추진

  • 기사입력 : 2020년03월18일 03:52
  • 최종수정 : 2020년03월18일 03: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김민정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17일(현지시간) 코로나19(COVID-19) 확산 저지와 경기 부양을 위한 총력전을 선언하고 초강력 카드를 꺼내들었다. 트럼프 정부는 이날 최대 1조달러(1241조원) 규모의 경기 부양책을 마련하는 한편 미국민들에게 직접 수표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주재한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 포스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인들은 지금 현금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 2주 안에 그렇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대통령은 우리가 이것을 지금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면서 미국인들에게 직접 수표를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국민이) 가능한 한 빨리 돈을 받을 수 있도록 무엇인가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므누신 장관은 또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국민과 기업들의 납세를 유예할 것이라면서 개인의 경우 최대 100만 달러, 기업은 1000만 달러까지 90일간 유예할 것이라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밖에 트럼프 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대규모 패키지를 의회와 논의하고 있다면서 이날 의회 대표와 만나 추가 부양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워싱턴포스트(WP)는 코로나19 패키기 규모가 8천500억 달러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CNN 방송은 소식통을 인용, 백악관이 총 1조달러 규모의 지원 패키지 방안을 준비중이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지원책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해온 급여세 인하와 함께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항공업계를 위한 500억 달러 규모의 지원책도 포함돼 있다. 

트럼프 정부가 추진하는 코로나19 대책 패키지는 지난 2008년 금융 위기때 버락 오바마 정부의 요청으로 의회가 승인한 7천억달러의 부양책을 규모면에서 압도하는 것이다. 

WP는 트럼프 정부가 당초 예상과 달리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미국의 사회가 멈춰서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과감한 부앙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므누신 장관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기업어음(CP) 구매에 나서는 것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준도 성명을 내고 2008년 금융위기 당시 만들었던 기업어음직접매입기구(CPFF·Commercial Paper Funding Facility)를 재설립해 은행과 대기업으로부터 CP를 직접 매입함으로써 단기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CPFF는 미국 일자리의 약 절반가량을 담당하는 소기업들에 연준이 직접 자금을 지원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으로 여겨져 왔다. 연준은 중앙은행의 CP 매입에 재무부가 100억 달러 규모의 신용 보호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같은 연준의 CPFF가 1조 달러 규모의 신용시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