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강경화, '코로나19 조치' 中 눈치 본다 지적에 "여러 상황 고려해 판단"

"대(對)중국 코로나19 조치, 현재까지 관리 잘 되고 있다"

  • 기사입력 : 2020년03월02일 15:57
  • 최종수정 : 2020년03월02일 15: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하수영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눈치를 본다는 일각의 지적을 일축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중국인 입국금지를 실시하지 않고 있는 것이 중국과의 관계를 감안한 것이 아닌가'라는 취지의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문에 "특정조치가 갖는 장단점을 다 감안해 그 시점에서 적절한 판단을 내리고 있다"고 답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사진=뉴스핌 DB]

강 장관은 또한 "정부가 정책을 취할 때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다른 국가가 하는 조치, 관련 국가의 방역역량,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지난 2일에 우한 후베이 입국 금지라는 첫 대응책을 내놨다"며 "중국 전역에 대해서는 여행자제, 중국으로부터 오는 여행객에는 특별입국절차로 관리한다는 방침을 정했고 지금까지는 관리가 잘되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잘했다고 하는 것이냐'라고 주 의원이 되묻자 "특정 상황에 있어서 정부는 국민 안전 등 여러 가지 제반 상황을 고려해서 판단하고 있다며 "물론 사후 평가에 있어서는 여러 부족한 점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비상시 때 유럽 출장을 강행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미 예정된 출장"이라며 "스톡홀름에서는 여러 주요 나라 상대로 우리나라가 취하는 방역노력, 상대국 협조 등을 요청할 좋은 기회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우리 국민 격리 상황이 중국 곳곳에서 발생하는 데 중국 시 당국에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며 "이스라엘 비행기 회항과 관련해서는 출장 중이었지만 본부로부터 현장, 대사로부터 수시로 보고받고 대응을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