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주간 중국 증시브리핑] 미·중 무역협상 추이 및 경제지표에 투자자 촉각

미·중 무역 협상 진전 추이에 증시 불확실성 해소
중신건투증권, A주 시장 4분기부터 상승주기 진입

  • 기사입력 : 2019년12월16일 09:57
  • 최종수정 : 2019년12월16일 09: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증시는 이번 주(12월 16일~20일) 미·중 무역협상 추이 및 각종 실물 경제 지표 발표 등 요인에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특히 1단계 미·중 무역 협상 타결 등 진전 기미를 보이는 협상 추이가 증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투자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13일 미국과 중국이 1단계 협상에 합의했다는 소식에 상하이종합지수는 1.78% 껑충 뛰었다. 그동안 증시를 억눌렀던 통상 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관측된다.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지난 15일 미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020년 1월 초 미·중 양국의 고위관료들이 합의문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중국 경제 지표들도 증시를 좌우하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16일 11월 중국의 공업 부가가치, 고정자산투자, 사회소비품 소매판매액 등 지표가 공개될 예정이다.

국태군안(國泰君安)증권은 11월 공업부가가치 및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이 각각 5.5%, 5.2%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같은 기간 사회소비품 소매판매액 증가율은 8%를 기록,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해외 자금의 지속적인 유입 추세도 A주 시장에 호재다. 북상자금(北上資金, 홍콩을 통한 A주 투자금)은 지난 11월 14일 이후 22일 거래일 연속 유입세를 나타내고 있다. 외국인들의 저가 매수세는 증시 침체기를 틈 타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신건투(中信建投)증권은 상장사의 실적 호조 조짐에 증시가 4분기부터 상승 주기에 진입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중신건투증권은 '올 4분기 실적 예비 공시를 마친 554개 업체 중 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상장사 비중이 늘어났다'며 '올해 3분기까지 감소세를 보였던 상장사 실적 호전 비중이 올 4분기부터 다시 증가세로 전환되기 시작했다'라고 향후 증시 추이를 낙관했다.  

섹터별로는 건자재,식음료 및 여행, 가전, IT 부품 업종의 업황이 개선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IT 부품 섹터는 가장 성장성이 높은 업종으로 지목됐다. 이 섹터는 지난 2010년 이후 외부 투자 유입 증가에 따른 생산 확대가 이뤄지는 유일한 업종으로 꼽힌다.

12월 9일~13일 상하이증시 추이 [사진=인베스팅 닷컴]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