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베트남

속보

더보기

베트남 총리, 美 무역긴장 완화 나서...수출품 원산지 관리 감독 강화 지시

기사입력 : 2019년07월05일 17:02

최종수정 : 2019년07월05일 17:02

미국 측과 외환·통화 관련 대화 확대 주문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미국과의 무역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관료들에게 수출품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하고 미국 측과 통화정책 관한 대화를 확대할 것을 주문했다.

블룸버그통신은 5일(현지시간) 푹 총리가 수출용 제품들의 원산지 부정 표기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를 주문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베트남 세관청은 중국산 수출품이 베트남산으로 위장한 사례가 수십건 적발됐다고 밝혔다. 적발 사례 대부분은 수출품 포장지에 '메이드 인 베트남'을 명시하는 방식으로 중국산을 베트남산으로 둔갑시켰다.

중국 기업들은 미중 무역 분쟁의 여파로 미국이 중국에 고율 관세를 매기자 관세 부과를 회피하기 위해 이같은 속임수를 쓴 것으로 보인다. 

푹 총리는 또한 자국의 외환 보유고가 점차 증대되는 가운데 외환 순매수 행위에 대한 미국의 반응을 면밀히 살필 것을 요구했다. 

이날 베트남 중앙은행(SBV)은 외환보유고가 역대 최대 수준이라고 밝혔다. 

푹 총리는 자국의 통화정책에 대한 미국 측 발언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미국 기관들과 정기적으로 소통할 것을 지시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베트남을 비롯한 9개국을 환율관찰대상국으로 지정했다. 미국은 환율 조작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를 위해 환율관찰대상국 지정 기준을 마련했으며 12개월간 국내총생산(GDP)의 3%를 초과하는 외환을 순 매수하면 외환시장에 지속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간주하기로 했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lovus23@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