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해군‧해병대, 태국서 열리는 다국적 연합훈련 ‘코브라골드’ 참가

9일부터 22일까지 태국서 인도적 연합훈련 ‘코브라골드’ 열려
9개국 6600여명 참가…해군‧해병대 장병 60여명 참가
지휘관 세미나‧참모단 연습‧야외기동훈련‧인도적 민사활동 등 실시
해군 “세계 어디서든 국민 안전‧국익 수호하는 작전수행능력 향상시켜 나갈 것”

  • 기사입력 : 2019년02월08일 18:01
  • 최종수정 : 2019년02월08일 1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한국 해군과 해병대가 오는 9일부터 22일까지 태국에서 열리는 ‘2019년 코브라골드 연합훈련’에 참가한다.

8일 해군에 따르면, 우리 해군과 해병대 장병 60여명은 ‘대한민국 해군 코브라골드 훈련 전대’를 구성해 훈련에 참가할 예정이다.

3군 합동순항훈련전단 소속 육·해·공군사관학교 2학년 생도들이 2018년 10월30일 부석종 해군사관학교장과 육·공사 생도대장, 2함대 장병들의 환송을 받으며 평택 군항을 출항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해군]

코브라골드 연합훈련은 다국적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키고 인도적 민사활동을 펼치는 훈련으로, 1981년부터 미국 태평양사령부 및 태국군사령부가 공동으로 주관해 매년 실시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02년부터 2009년까지 훈련 참관국으로 동참하다가 2010년 최초로 정식 참가하기 시작했다.

올해 훈련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중국 등 9개국의 함정 6척과 상륙장갑차 20대, 항공기 109대, 병력 6,600여 명이 참가하며, 호주‧뉴질랜드 등 7개국이 참관한다.

해군 관계자는 “훈련전대는 훈련기간 동안 지휘관 세미나 및 참모단 연습, 야외기동훈련(상륙수색훈련, 종합전술훈련, 연합사격훈련 등), 인도적 민사활동(재해․재난대응 야전병원 모의훈련, 학교건축, 한국어교실 개설 등)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이홍정 훈련전대장(해군 대령)은 “해군‧해병대는 코브라골드 연합훈련 참가를 통해 세계 어디에서든 우리 국민안전과 국익을 지킬 수 있는 작전수행능력을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며 “연합훈련 외에도 참가국 간 군사협력을 증진하고, 해외 민사작전을 통해 대한민국의 위상을 널리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