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해군 순항훈련전단, 중국 상해 입항…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지난해 9월부터 9개국 12개항 방문, 역사상 최장 항해기간
해군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아 방문 뜻 깊어”
독립군 후손‧교민 대상 다양한 행사 개최…음악회‧VR 체험관 등

  • 기사입력 : 2019년01월14일 11:53
  • 최종수정 : 2019년01월14일 11: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해군은 해군 순항훈련전단이 마지막 기항지인 중국 상해에 3박 4일 일정으로 입항했다고 14일 밝혔다.

해군 관계자는 이날 “해군 순항훈련전단의 해군사관학교 4학년 생도들은 14일 마지막 일정으로 마지막 기항지인 중국 상해에 입항해 3박 4일 일정으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음악회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말했다.

3군 합동순항훈련전단 소속 육·해·공군사관학교 2학년 생도들이 2018년 10월30일 부석종 해군사관학교장과 육·공사 생도대장, 2함대 장병들의 환송을 받으며 평택 군항을 출항하고 있다. [사진=해군]

해군 순항훈련전단은 해군사관생도 생도들이 4학년이 되면 각국을 돌면서 실습 환경을 체험하는 동시에 홍보 행사, 사절단 등의 활동을 하는 것을 말한다.

해군에 따르면 해군사관학교 73기 사관생도 149명으로 구성된 순항훈련전단은 한국형 구축함 충무공 이순신함(DDH-Ⅱ, 4400t)과 군수지원함 대청함(AOE-I, 4200t)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해 9월 7일 진해군항을 출발해 129일 동안 8개국 11개항을 방문했다.

이번 상해 방문을 포함하면 해군 순항훈련전단은 9개국 12개항을 방문, 102일이라는 역사상 최장 항해기간을 기록하게 된다. 순방 전체기간으로 하면 129일이다. 항해거리는 약 3만 3500NM(약 6만km)에 이른다고 해군 관계자는 밝혔다.

해군 관계자는 “순항훈련전단의 상해 방문은 지난 2015년에 이어 4번째”라며 “3박 4일 동안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이 음악회를 비롯해 기념관, VR 체험관 운영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순항훈련전단은 우선 오는 15일 충무공이순신함과 대청함으로 독립군 후손과 우리 교민들을 초청해 함상 리셉션을 개최한다.

특히 대청함에서는 16일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관과 가상현실(VR) 체험관이 운영되며, VR 체험관에서는 안창호 선생, 김구 선생 등 임시정부 요원과 유관순 열사의 활동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16일 오후에도 독립군 후손과 우리 교민들을 상해문화원으로 초청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음악회’를 연다. 음악회에는 해군군악대 연주를 비롯해 사물놀이 공연, 비보이 협연, 해군사관생도‧장병들의 독립군가 가창 등 다채로운 공연이 포함돼 있다고 해군 관계자는 전했다.

관계자는 “이 외에도 정박기간 중 해군사관생도와 장병들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와 윤봉길 의사 기념관을 방문해 호국 의미를 되새기고 중국 해군과 상호 함정 견학, 친선축구경기 등 우의 증진을 위한 친선교류활동도 펼친다”고 밝혔다.

이수열 순항훈련전단장(해군 준장)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해군 순항훈련전단이 임시정부가 출발한 이곳 상해를 방문하게 돼 뜻 깊다”며 “짧은 기간이지만 이번 방문이 우리 해군사관생도들에게 어렵고 힘들었던 시기 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선조들의 애국 정신을 다시 일깨우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