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월드컵] 16강 앞둔 일본 "폴란드전 최선 다해 승리할 것"

니시노 아키라 감독 "폴란드 저력 있는 팀…단단히 준비해야"
폴란드에 비겨도 16강 진출…폴란드, 조별 예선 탈락 확정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16:11
  • 최종수정 : 2018년06월28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볼고그라드 로이터=뉴스핌] 윤종현 인턴기자 = "비겨도 되는 경기 따위는 없다."

니시노 아키라(西野朗)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28일(현지시각) 러시아 볼고그라드에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강한 승리 의지를 드러냈다.

니시노 아키라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로이터 뉴스핌]

아키라 감독은 "이 경기에 폴란드의 자존심이 걸려 있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득점하려 할 것이다. 폴란드는 강팀이 포진한 유럽 지역 예선을 뚫고 올라온 저력이 있는 팀이다. 일본은 최선을 다해서 경기에 임할 것이고,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장 날씨가 매우 덥고 습하지만, 선수들의 몸 상태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는 지금까지 잘해왔고 지치지 않았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일본은 현재 1승1무로 H조 1위다. 폴란드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자력으로 16강에 진출해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한 16강 진출국이 될 수 있다.

유럽 지역 예선에서 8승1무1패를 거둔 폴란드는 조별 예선에서 힘이 빠진 듯 했다. 2연패를 기록중인 폴란드는 이미 조별예선 탈락이 확정돼 피파랭킹 8위의 체면을 구겼다. 2017~18시즌 분데스리가 득점왕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도 침묵했다.

일본과 폴란드의 H조 조별예선 3차전은 28일 밤 11시(한국시각)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다.

폴란드전 앞두고 대표팀 훈련에 참가한 혼다 케이스케(CF 파추카)의 모습. 25일 세네갈과의 조별 예선 2차전에서 후반 23분 동점골을 기록해 패배할뻔한 경기를 무승부로 이끌었다. 혼다 케이스케는 3번의 월드컵을 거쳐 4번째 골에 성공하면서 아시아 선수 월드컵 최다 골 기록을 세웠다.[사진=로이터 뉴스핌]


dbswhdgus07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